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확진자 30명 늘어…가족·동료·지인 전파 대부분(종합)

송고시간2021-04-25 13:39

beta

부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족과 직장 동료, 지인 등으로 확산하며 확진자가 30명 추가로 나왔다.

부산시는 24일 오후 6명, 25일 오전 2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4천90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7명에 대해서는 감염원을 조사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가족이나 직장 동료, 지인 등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이 대부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접종(CG)
백신 접종(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족과 직장 동료, 지인 등으로 확산하며 확진자가 30명 추가로 나왔다.

부산시는 24일 오후 6명, 25일 오전 2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4천90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7명에 대해서는 감염원을 조사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가족이나 직장 동료, 지인 등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이 대부분이다.

외국에서 입국한 2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가운데 2명은 목욕탕에서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나 부산시 방역당국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중학생 1명이 코로나19에 추가로 감염됐지만 해당 기간 등교를 하지 않아 해당 학교 내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은 적은 편이라고 시 방역 당국은 설명했다.

이 밖에 종사자 선제 검사에서 확진자가 나왔던 부산 북구의 한 병원에서는 입원 환자 등 205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부산에서는 현재 접촉자 4천37명과 해외 입국자 2천720명 등 총 6천757명이 자가 격리 중이다.

24일 하루 3천730명이 백신을 접종함으로써 1차 접종자는 13만9천367명으로, 2차 접종자는 5천848명으로 각각 늘었다.

1분기 우선 접종대상자의 1차 접종률은 90.5%, 2차 접종률은 6%를 기록했다. 2분기 접종 대상자의 1차 접종률은 22.1%를 나타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