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낙동강 하굿둑 최장 4개월간 연다…올해 3∼4회 개방 계획

송고시간2021-04-25 12:00

beta

환경부는 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낙동강 하구의 기수(강과 바다가 만나는 지점) 생태계 복원을 위해 낙동강 하굿둑을 장기간 개방한다고 25일 밝혔다.

낙동강 하굿둑은 26일 1차 개방(4.26∼5.21)을 시작으로 올해 3∼4차례에 걸쳐 개방한다.

올해는 하굿둑 개방 횟수를 3∼4회로 확대해 개방 기간 장기화에 따른 분야별 변화를 확인하고, 기수 생태계 복원에 적합한 하굿둑 운영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기변화 분석·기수생태계 바람직한 복원방향 설정

1차 시범 모니터링 현황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차 시범 모니터링 현황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낙동강 하구의 기수(강과 바다가 만나는 지점) 생태계 복원을 위해 낙동강 하굿둑을 장기간 개방한다고 25일 밝혔다.

낙동강 하굿둑은 26일 1차 개방(4.26∼5.21)을 시작으로 올해 3∼4차례에 걸쳐 개방한다.

개방 기간에 낙동강 수량에 따른 여러 조건(갈수기, 풍수기 등)에서 기수 생태계의 변화를 확인하고 중장기 생태복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그간 환경부 등 관련 기관은 총 3회에 걸쳐 낙동강 하굿둑을 개방해 생태복원 가능성을 확인했다.

올해는 하굿둑 개방 횟수를 3∼4회로 확대해 개방 기간 장기화에 따른 분야별 변화를 확인하고, 기수 생태계 복원에 적합한 하굿둑 운영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 개방 시기 외에도 수문 아래로 강물을 방류해 어류의 이동을 돕는 생태 소통을 확대할 예정이다.

1차 하굿둑 개방과 함께 원활한 개방 관리를 위해 이날부터 관계기관 합동상황실(하구통합운영센터)을 운영한다.

첫 번째 대조기(바다 조위가 하천수위보다 높아지는 시기)인 26일부터 29일에는 바닷물이 하굿둑 안으로 들어온다.

두 번째 대조기인 5월 11일부터 14일에는 바다 조위가 하천수위와 비슷하거나 낮을 것으로 예측돼 적은 양의 바닷물이 유입되거나 강물이 방류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 대조기 사이의 소조기(바다 조위가 하천수위보다 낮은 시기·4.30∼5.10, 5.15∼21)에는 바닷물이 하굿둑 안으로 들어오지 않고 강물이 바다 방향으로만 흐르게 된다.

관계 기관은 하굿둑의 개방에 따른 생태복원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어류채집, 폐쇄회로(CC)TV 등을 활용해 기수·회유성 어종과 저서생물 등이 하굿둑 상류로 어떻게 이동하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아울러 1차 개방을 장어 치어(실뱀장어)가 바다에서 하천으로 이동하는 시기(3∼5월)에 시행해 개방 전·중·후, 수문개방 형태 등 개방 조건 별로 장어 치어의 이동률을 비교 분석할 계획이다.

아울러 하굿둑 개방 중 서낙동강 지역 농업에 영향이 없도록 대저수문보다 아래인 둑 상류 12㎞ 내외까지만 바닷물이 들어오게끔 수문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정식 및 부표식 실시간 염분측정 장치와 이동식 선박 등을 활용해 하천과 해양의 염분 변화를 관찰하고 주변 지하수 실시간 관측정 71개, 현장 조사 222개 지점에서 면밀하게 지하수 수질을 관측할 예정이다.

박재현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이번 시범 개방은 하굿둑 장기 개방에 따른 낙동강 하구의 생태환경변화를 관찰할 좋은 기회"라며 "올해 시범운영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인 소통을 토대로 합리적인 낙동강 하구 기수 생태계 복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