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페이스X의 재활용 유인우주선, 우주정거장 도착

송고시간2021-04-24 19:01

beta

미국의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발사한 유인 우주선 '엔데버'(Endeavour)가 24일(미국시간) 오전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에 성공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엔데버는 23일 오전(미국시간) 우주 비행사 4명을 실은 스페이스X 우주선이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크루-2'라는 이름이 붙은 이번 발사는 스페이스X가 유인 비행에서 로켓과 캡슐을 모두 재활용한 최초 사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페이스X의 우주선 '엔데버'의 승무원 4명이 23일(미국시간) 발사 직전 좌석에서 대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이스X의 우주선 '엔데버'의 승무원 4명이 23일(미국시간) 발사 직전 좌석에서 대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미국의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발사한 유인 우주선 '엔데버'(Endeavour)가 24일(미국시간) 오전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에 성공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엔더버에 탑승한 우주 비행사 중 한 명인 셰인 킴브러는 ISS의 우주 비행사 섀넌 워커와 교신에서 "우리가 여기 와서 기쁘다. 몇 분 후에 보자"고 말했다.

앞서 엔데버는 23일 오전(미국시간) 우주 비행사 4명을 실은 스페이스X 우주선이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크루-2'라는 이름이 붙은 이번 발사는 스페이스X가 유인 비행에서 로켓과 캡슐을 모두 재활용한 최초 사례다.

엔데버 승무원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 소속 킴브러와 메건 맥아더,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호시데 아키히코, 유럽우주국(ESA)을 대표한 프랑스 공군 조종사 출신 토마 페스케다 등 4명이다.

이들은 앞으로 ISS에 6개월간 머물면서 과학 실험과 정비 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