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태원 마트 '좀도둑'…범인은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 직원들

송고시간2021-04-24 13:39

beta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 소속 직원들이 마트에서 물건을 훔치다 경찰에 덜미를 잡힌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월 23일 오후 6시께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마트에서 외국인 손님이 1만 1천원 상당의 모자를 주머니에 넣고 달아났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이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추적한 결과 범인은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 소속 직원 A(35)씨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산경찰서
용산경찰서

[연합뉴스 TV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 소속 직원들이 마트에서 물건을 훔치다 경찰에 덜미를 잡힌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월 23일 오후 6시께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마트에서 외국인 손님이 1만 1천원 상당의 모자를 주머니에 넣고 달아났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이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추적한 결과 범인은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 소속 직원 A(35)씨였다.

다만 경찰은 A씨가 주한 외국공관원 신분으로 면책 특권대상자인 점, 현장에서 A씨의 동료 직원이 비용을 지불한 점,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한 점 등을 고려해 A씨를 입건하지 않고 사건을 내사종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0일에는 같은 마트에서 주한 파키스탄 대사관 소속의 다른 직원 B씨가 1천900원어치 초콜릿을 몰래 가져간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B씨 역시 면책 특권대상자이다.

이달 초순께 이 사건을 신고받은 경찰은 B씨에 대한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