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신냉전 공식화…'비우호 국가' 명단 만든다

송고시간2021-04-24 12:45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국에 우호적이지 않은 국가를 지정해 제재하는 대통령령에 23일(현지시간) 서명했다.

이 대통령령에는 비우호적 행위를 한 국가의 러시아 주재 대사관이나 기관들이 러시아인들을 고용하는 것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방안이 담겼다.

푸틴 대통령은 이 대통령령이 적용될 비우호적 국가의 명단을 작성하라고 지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번 대통령령은 러시아와 서방 국가들의 갈등이 점점 악화해 신냉전 기류가 감지되는 가운데 시행에 들어갔다.

미국은 러시아의 작년 미국 대선 개입, 대규모 해킹 등을 이유로 들어 지난 15일 러시아 기업·정부 기관·개인을 제재하고 외교관 10명을 추방했다.

러시아는 이튿날인 러시아에 주재하는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며 반발했다.

체코도 미국과 보조를 맞춰 지난 17일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추방했다.

이들이 러시아 비밀 공작원들이며 2014년 체코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에 연루됐다는 이유에서다.

러시아는 다음날 자국 주재 체코 외교관 20명을 24시간 이내에 출국하라고 통보해 맞불을 놨다.

폴란드, 불가리아 등도 러시아와의 외교관 추방전에 가세해 동유럽에서는 긴장 수위가 현격히 높아졌다.

귀국하는 러시아 주재 체코 외교관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귀국하는 러시아 주재 체코 외교관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