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양주 오피스텔 공사장서 불…1명 사망·18명 경상(종합3보)

송고시간2021-04-24 14:14

beta

24일 오전 11시 23분께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 오피스텔 신축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60대 김모씨가 건물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시간여 만에 진화…건물 2층서 용접 작업 중 화재 발생 추정

남양주 다산동 오피스텔 신축 공사현장 화재
남양주 다산동 오피스텔 신축 공사현장 화재

(서울=연합뉴스) 24일 경기 남양주 다산동의 한 오피스텔 신축 공사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 작업을 하고 있다. 2021.4.24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남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24일 오전 11시 23분께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 오피스텔 신축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60대 김모씨가 건물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추락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4∼5층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또 18명이 연기를 마시는 등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19층짜리 건물 5층에서 발생했다.

화재 당시 건물 내에는 60여 명이 작업 중이었으며 이 중 16명은 소방헬기 등에 의해 구조됐고 나머지 인원은 자력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 오피스텔 공사장서 불
남양주 오피스텔 공사장서 불

(남양주=연합뉴스) 24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의 오피스텔 신축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1.4.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hch793@yna.co.kr

불이 난 건물은 도농역 인근에 있으며 지상 19층, 지하 6층, 전체면적 1만4천319㎡ 규모다.

지난 10일 화재가 발생한 주상복합건물과는 대각선으로 200여m 떨어져 있다.

골조 공사가 끝나 건물 외벽과 내부 공사 중이었다.

화재 당시에는 지상 2층에서 용접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으며 이 과정에서 불이 났을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화재 현장에서는 검은 연기가 치솟아 소방당국에 신고 전화가 이어졌다.

소방 당국은 오전 11시 33분 대응 1단계, 40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원 120명과 소방헬기 3대 등 장비 47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서 낮 12시 57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이어 화재 발생 2시간여 만인 오후 1시 35분 진화를 완료했다.

소방당국은 혹시 있을 인명피해를 확인하기 위해 옥상과 각 층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경찰과 함께 피해 규모,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