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싱가포르, 재무장관 등 개각…리셴룽 후계 '최종 모의고사'

송고시간2021-04-23 17:54

beta

리셴룽(68) 싱가포르 총리가 23일 개각을 단행했다.

총리 후계 구도를 결정하기 위한 '최종 모의고사'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따르면 40대 후반인 로런스 웡(48) 교육부장관이 내각의 핵심인 재무장관에 임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0대 후반 로런스 웡 '핵심' 재무장관 발탁으로 선두주자 관측

차기 후계자 각축전을 벌일 집권 인민행동당 4세대 정치인들. 찬춘싱(51) 통상산업부 장관, 옹예쿵(51) 교통부장관, 로런스웡(48) 교육부장관, 데스먼드 리(44) 국가개발부 장관 (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ST TIMES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차기 후계자 각축전을 벌일 집권 인민행동당 4세대 정치인들. 찬춘싱(51) 통상산업부 장관, 옹예쿵(51) 교통부장관, 로런스웡(48) 교육부장관, 데스먼드 리(44) 국가개발부 장관 (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ST TIMES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리셴룽(68) 싱가포르 총리가 23일 개각을 단행했다. 총리 후계 구도를 결정하기 위한 '최종 모의고사'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현지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이날 리 총리가 7개 부처 장관을 새로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40대 후반인 로런스 웡(48) 교육부장관이 내각의 핵심인 재무장관에 임명됐다.

재무장관은 헹스위킷 부총리가 겸직하고 있던 자리다.

찬춘싱(51) 통상산업부 장관이 신임 교육부장관이 됐다. 그 자리엔 간킴용 보건부장관이 이동했다.

옹예쿵(51) 교통부장관은 보건부장관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웡 재무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진두지휘하는 범정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공동 의장을 맡게 됐다.

집권 인민행동당(PAP)을 이끄는 젊은 정치지도자들인 이른바 '4세대(G) 그룹' 중 후임 총리 후보군으로 지목되던 4인방 중 데스먼드 리(44) 국가개발부 장관만 유임됐다.

리 총리는 지난해 7월 총선 이후 이런 개각을 구상했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이라 실행에 옮길 수 없었다며, 사태 안정에 따라 개각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4세대 정치인들은 이번 개각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국정 경험을 쌓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각에서는 웡 신임 재무장관이 후계 경쟁에서 한발 앞서나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재무장관을 겸직하던 헹 부총리는 이달 초 총리직을 맡지 않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지난해 7월 총선에서 지역구에서 간신히 당선되면서 유권자들을 끌어들이는 힘이 없다는 평가를 받은 영향이 컸다.

이에 따라 4세대(G) 그룹 핵심 인사 4명이 차기 후보군으로 떠올랐고, 이 중 3명이 이번 개각에서 자리를 옮기면서 차기를 위한 마지막 시험을 치르게 됐다.

지명직 의원을 역임한 유진 탄 싱가포르 경영대(SMU) 교수는 로이터 통신에 "4G 정치인 중 리 총리의 후계자가 18~24개월 이내에 명확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