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국내 온라인 동영상 시장 3.3조 전망…구독형 고속 성장"

송고시간2021-04-25 09:01

beta

올해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 규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넷플릭스 등 구독형 서비스의 빠른 성장에 힘입어 3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25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가 최근 펴낸 OTT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국내 온라인 동영상 시장 규모는 29억5천770만 달러(3조3천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코로나19 때문에 국내 온라인 동영상 시장은 애초 예상을 뛰어넘는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태티스타 보고서…"유튜브 등 광고형 서비스 강세 속 넷플릭스 등 성장률 높아"

스마트폰 온라인동영상서비스 (PG)
스마트폰 온라인동영상서비스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올해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 규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넷플릭스 등 구독형 서비스의 빠른 성장에 힘입어 3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25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가 최근 펴낸 OTT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국내 온라인 동영상 시장 규모는 29억5천770만 달러(3조3천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이는 지난해 25억6천520만 달러(2조8천671억원)보다 15%가량 성장한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국내 온라인 동영상 시장은 애초 예상을 뛰어넘는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 세계적으로는 미국(607억3천400만 달러·67조8천702억원), 중국(431억7천900만 달러·48조2천525억원), 일본(88억900만 달러·9조8천440억원), 독일(50억4천100만 달러·5조6천333억원), 인도(38억2천520만 달러·4조2천746억원) 등 시장이 우리나라보다 컸다.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종류별로는 유튜브처럼 무료지만 광고를 봐야 하는 AVOD의 시장 규모가 2억340만달러(2조2천350억원)으로 전체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넷플릭스 등 구독형 서비스를 일컫는 SVOD는 6억3천550만 달러(7천89억원), 편당 결제하는 TVOD는 2억7천480만 달러(3천70억원) 등이었다.

성장률 면에서는 SVOD의 시장 규모가 작년(6천65억원)보다 17% 증가하며 AVOD를 앞질렀다.

2017년 기준으로 2025년까지 국내 SVOD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15.7%로, AVOD(13.5%)보다 빠른 성장이 예측됐다.

실제로 대표적인 구독형 서비스 넷플릭스의 지난해 국내 스트리밍 수익(구독료)은 3천988억원으로, 2019년(1천756억원)보다 두 배 넘게 늘었다.

올해 기준 사용자 수도 현재는 AVOD가 2천510만명으로 가장 많지만, 향후 성장률은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856만명의 SVOD는 앞으로 연 4.8%씩 사용자를 늘려가며 보폭이 더욱 클 것으로 전망됐다.

동영상 다운로드 시장의 경우 이렇다 할 성장세를 보이지 못하면서 시장 내 비중이 더욱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