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상 곳곳서 감염 확산…백신접종한 주간보호센터서도 집단발병

송고시간2021-04-23 15:05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일 지속하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경기도 부천시의 한 노인 주간보호센터에서는 이용자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진 후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지인모임·여행, 주간보호센터, 제조업장을 중심으로 신규 집단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북 지인모임 관련 23명, 경기 평택·화성 지인여행서도 18명 확진

담양 가족·지인모임 총 52명…"항체치료제, 의료 현장서 긍정적 효과"

신규확진 106일만에 최다 기록
신규확진 106일만에 최다 기록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점 거세지는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1.4.23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일 지속하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경기도 부천시의 한 노인 주간보호센터에서는 이용자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진 후 집단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 백신 접종한 주간보호센터서 집단감염 발생…"항체 형성 전 감염 추정"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지인모임·여행, 주간보호센터, 제조업장을 중심으로 신규 집단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서울 강북구의 지인모임과 관련해선 현재까지 총 2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첫 확진자(지표환자)를 포함한 지인이 12명, 가족이 9명, 기타 접촉자가 2명이다.

경기 평택·화성에서도 지인여행과 관련해 지난 18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17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18명 중 가족이 11명, 동료가 4명, 지인이 2명, 기타 접촉자가 1명이다.

경기 부천시의 노인 주간보호센터 2번 사례에서는 지난 21일 이후 36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누적 36명 중 이용자가 30명, 종사자가 6명이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주간보호센터의 확진자 상당수가 백신 접종을 한 뒤 감염된 데 대해 "종사자를 포함해 54명 정도가 있는 시설로, 매주 검사가 시행 중인데 지난 14일 시행된 (주기)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지난 19일 이후에 확진된 것으로 보이며, 안타깝게도 백신 접종 이후 충분한 항체가 형성되는 2주간의 항체 형성기 이전에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도 이와 관련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침입에 대비해 몸에 항체가 형성되고 방어기제를 갖추려면 적어도 14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사이에 감염이 되는 경우라면 백신으로 막기 어려운 상황인데 백신 자체의 결함이나 특이점이 있는 상황은 아니며 체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가피하게 걸리는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또 경기 안성시 골판지 제조업과 관련해서도 종사자와 가족 등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밖에 서울 강남구의 직장·경기 광주시 직업전문학교 사례에서는 5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23명으로 늘었다.

급증한 코로나19 검사 대상자
급증한 코로나19 검사 대상자

(광주=연합뉴스) 23일 오전 광주 북구선별진료소를 찾는 검사 대상자들의 숫자가 광주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급증했다. 2021.4.23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 비수도권 모임·음식점·노래연습장서 새 집단감염

비수도권에서도 각종 모임과 노인복지센터, 음식점·주점, 노래연습장 등을 고리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충북 청주시의 지인·가족 사례에선 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전북 진안군 친인척 모임과 관련해선 가족 6명이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부여군의 한 노인복지센터에서도 종사자와 이용자 등 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 중이다.

경남 진주시 소재 음식점에서는 19일 이후 음식점 종사자와 방문자, 가족, 지인 등 14명이 감염됐으며, 광주 북구의 한 주점에서는 이용자와 가족 등 총 1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북 경산시의 노래연습장과 관련해선 18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10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11명 중 종사자가 5명, 이용자가 4명, 가족과 지인이 각각 1명이다.

기존 집단감염의 규모도 커지고 있다.

전남 담양군의 지인·가족모임과 관련해선 2명이 추가돼 누적 52명이 됐으며, 강원 강릉시 지인모임 사례에서는 접촉자 조사 중 7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가 49명이 됐다.

그 밖에 충북 진천군 어린이집(누적 17명), 대구 서구 사우나(31명), 경북 구미시 사업장 2번(17명), 경남 김해시 주간보호센터 2번(45명) 등 기존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방대본은 코로나19 치료제 이용 현황과 관련해 전날 0시 기준으로 123개 병원 6천37명의 환자에게 '베클루리주'(렘데시비르)를, 66개 병원 1천967명의 환자에게 셀트리온의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레그단비맙)를 투여했다고 밝혔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항체치료제의 치료 효과와 관련해 "일선 현장 의료진에 따르면 어느 정도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다는 답을 주기도 했다"며 "계속 관찰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혈장치료제의 경우 임상시험 외 치료목적으로 43건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아 사용 중이다.

계속되는 코로나 검사
계속되는 코로나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점 거세지는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1.4.23 jieunlee@yna.co.kr

sy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TFmDlPEW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