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산당 비방 정보 올린 베트남 페북 사용자 징역 2년

송고시간2021-04-23 13:27

beta

베트남의 페이스북 사용자가 반국가 선전물을 배포한 혐의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23일 dpa통신에 따르면 남부 껀터 지역의 빈 투이 지방법원은 올해 45살인 레 티 빈이라는 여성에 대해 반국가 선전물을 올린 혐의를 인정해 전날 이같이 선고했다.

기소장에 따르면 빈은 공산당을 비방하는 왜곡된 정보를 페이스북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노이에 설치된 베트남 공산당 13차 전당대회 안내 간판
하노이에 설치된 베트남 공산당 13차 전당대회 안내 간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의 페이스북 사용자가 반국가 선전물을 배포한 혐의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23일 dpa통신에 따르면 남부 껀터 지역의 빈 투이 지방법원은 올해 45살인 레 티 빈이라는 여성에 대해 반국가 선전물을 올린 혐의를 인정해 전날 이같이 선고했다.

법원은 "국가를 비롯해 여러 기관들과 개인들의 이익을 침해했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기소장에 따르면 빈은 공산당을 비방하는 왜곡된 정보를 페이스북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베트남 국부'인 호찌민을 비방하고 정치적 다원주의와 현 정치 시스템 폐지를 주장했다.

그녀의 오빠도 2년전 같은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앞서 지난달 부 띠엔 찌(55)라는 페이스북 사용자도 반국가적인 정보와 자료를 작성하고 저장·확산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년이 선고된 바 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