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이규원 사건' 여기서 수사하려고 한다"

송고시간2021-04-23 13:17

beta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규원 검사의 허위 면담보고서 작성 혐의와 관련해 직접수사에 무게를 두고 최종 검토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김 공수처장은 2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과 면담 과정에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고 조 의원이 전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김 처장은 "공수처 검사들도 임용된 상황에서 우리가 이 검사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돌려보내면 오히려 오해를 살 수 있는 게 아닌가 한다"며 "그래서 여기서 (수사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수처 `1호 수사' 가능성 높아져…최종 검토작업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규원 검사의 허위 면담보고서 작성 혐의와 관련해 직접수사에 무게를 두고 최종 검토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김진욱 공수처장
김진욱 공수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공수처장은 2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과 면담 과정에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고 조 의원이 전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김 처장은 "공수처 검사들도 임용된 상황에서 우리가 이 검사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돌려보내면 오히려 오해를 살 수 있는 게 아닌가 한다"며 "그래서 여기서 (수사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또 '공수처에서 사건을 배당해서 수사한다는 의미냐'는 조 의원 질문에는 "그러려고 한다. 돌려보내면 오해받을 것이 아닌지"라고 답했다는 것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명예훼손 사건을 수사하던 중 이 검사가 윤중천씨 등과의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인지, 지난달 17일 공수처로 이 부분을 이첩했다. 공수처는 한 달 넘게 직접 수사냐 재이첩이냐를 놓고 고심해왔다.

그는 면담 직후 '이 사건을 직접수사한다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고려를 하는 것"이라며 "수사를 하려면 직접수사를 하게 될 검사들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직 최종 결정까지 내린 것은 아니지만, 직접 수사에 방점을 찍고 막바지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처장은 '5월 중순 전까지는 결정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까지 시간을 많이 줄 것이냐"라고 말해 결정이 임박했다는 점을 시사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