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정애 장관-오세훈 시장 면담…수도권매립지 현안 논의

송고시간2021-04-23 12:28

beta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특별시장이 23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만나 수도권매립지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측은 수도권 주민들이 폐기물 매립지 문제로 걱정하지 않도록 환경부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3개 시·도의 공동노력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수도권 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를 위해서는 3개 시·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환경부가 중심에 서서 3개 수도권 단체장이 함께 노력해 나가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세훈 시장과 기념촬영 하는 한정애 장관
오세훈 시장과 기념촬영 하는 한정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3일 수도권매립지 현안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 논의를 위해 서울시청 시장집무실을 방문해 오세훈 서울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특별시장이 23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만나 수도권매립지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측은 수도권 주민들이 폐기물 매립지 문제로 걱정하지 않도록 환경부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3개 시·도의 공동노력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수도권 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를 위해서는 3개 시·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환경부가 중심에 서서 3개 수도권 단체장이 함께 노력해 나가도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실무급 논의체와 함께 수도권 단체장들과 만나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며 "시·도 간의 입장 차이를 줄이고 상생할 수 있는 대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중재·조정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 등은 올해 1월 14일부터 90일간 현 수도권 대체매립지 입지 후보지를 공모했으나, 한 곳의 지자체도 응모하지 않았다.

이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환경부는 서울시·인천시·경기도 간의 정기적인 국장급 4자 회동을 개최하고, 환경부 장관 또한 서울시장·인천시장·경기도지사와의 양자 또는 다자 회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면담에서 환경부와 서울시는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앞당기고 무공해차 수요 증가에 부응하기 위해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확보하기로 협의했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구축 확대, 수소 버스·청소차 등 공공부문 수소상용차 도입과 폐기물 재활용 촉진 및 감량 등도 지속해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