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트코인 가격 결국 5만달러 선 내줘

송고시간2021-04-23 11:55

beta

가상화폐 대표주자인 비트코인 가격이 23일 5만달러(약 5천593만원) 선을 결국 내줬다.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1시(한국시간)를 지나면서 개당 5만달러선이 흔들리기 시작해 4만8천655달러까지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트코인 모형
비트코인 모형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가상화폐 대표주자인 비트코인 가격이 23일 5만달러(약 5천593만원) 선을 결국 내줬다.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1시(한국시간)를 지나면서 개당 5만달러선이 흔들리기 시작해 4만8천655달러까지 내렸다.

오전 11시30분 현재는 4만9천472달러에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달 초순부터 5만달러를 넘어 얼마 전에는 6만4천달러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주요국에서 잇단 경고음이 나오면서 하락 전환했다.

특히 미국 재무부의 '돈세탁 조사' 루머 등이 퍼진 지난 주말에는 15%나 급락한 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비트코인 가격이 최근 8일 중 7일은 하락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다만 현재도 비트코인 가격은 연초보다 75%가량 올라 있는 상태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