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택근무 확산으로 미국 경제 생산성 5% 향상"

송고시간2021-04-23 11:43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퍼진 재택근무가 미국 경제의 생산성을 5%가량 향상시킬 것이라는 추정치가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스탠퍼드대 니콜라스 블룸 교수와 시카고부스대 경영대학원의 스티브 데이비스 교수 등은 공동 저술한 보고서에서 이처럼 추정했다.

블룸버그는 코로나19이후 확산된 재택근무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 산업계의 의견이 갈리고 있으며 논쟁이 끝나지 않은 사안이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퍼진 재택근무가 미국 경제의 생산성을 5%가량 향상시킬 것이라는 추정치가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스탠퍼드대 니콜라스 블룸 교수와 시카고부스대 경영대학원의 스티브 데이비스 교수 등은 공동 저술한 보고서에서 이처럼 추정했다.

생산성 향상은 주로 출퇴근 시간 단축에 기인한 것이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이후 빠르게 도입한 신기술로 인한 경제적 이득도 지속될 것으로 봤다.

그러나 블룸버그는 코로나19이후 확산된 재택근무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 산업계의 의견이 갈리고 있으며 논쟁이 끝나지 않은 사안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재택근무가 경제적 불균형도 심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예컨대 필수 업종에 종사하는 배달 등 저임금 노동자는 원격근무를 할 수 없어 재택근무의 혜택이 주로 고학력·고임금자에게 돌아갔다는 것이다.

재택근무 (PG)
재택근무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