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남·김종인·초선…안개 깔리는 野 당권 구도

송고시간2021-04-23 11:56

비대위 입장하는 주호영
비대위 입장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가운데),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1.4.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차기 원내대표와 당대표 선출을 앞두고 다양한 판세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우선은 '영남당' 논란에 따른 지역 안배론이다.

4·7 재보선 직후 초선 의원들이 "특정 지역 정당이라는 한계를 극복하자"고 성명을 발표한 후 불거진 영남당 논란은 리더십 구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분위기다.

호남 등 외연확장과 내년 대선승리를 위해선 대구·경북(TK) 또는 부산·경남(PK) 출신이 '투톱'인 당대표와 원내대표를 독식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다.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대구 출신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이 원내대표 후보인 강릉의 권성동 의원과 물밑에서 손을 잡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이러한 주장과 맞물려있다.

울산 출신의 김기현 의원이 원내대표에 당선되면 영남당 논란이 한층 불거지면서 주호영 대표 대행의 당권행보에 불리할 수 있다는 논리에서다.

이에 대해 주 대표 대행은 23일 통화에서 "나는 어떤 움직임도 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고, 권 의원도 "주 대표 대행과 그런 얘기를 해본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주 대표 대행의 경우 이날 기자들에게 "원내대표 직책을 수행하는 동안에는 어떤 다른 일도 생각하지 않겠다"고 강조하며 시비를 차단하기도 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4.11 zheng@yna.co.kr

이른바 '김종인 대 반(反) 김종인 구도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장외에서 당내 주도권 싸움에 관여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이 최근 인터뷰에서 주 대표 대행을 겨냥해 "안철수와 작당했다"고 직격한 반면, 퇴임 전 사석에서 김기현 의원에 대해 "성실하다"고 긍정 평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런 관측이 불거졌다.

여기에 당대표 경선출마를 고심하는 나경원 전 의원이 '주호영 대항마'로 거론되고 있어 김 전 위원장의 '장외 훈수'에 계속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다만, 원내대표 경선 투표권을 가진 101명 의원들의 실제 표심은 안갯속이다. 오는 30일 투표함을 열어보기 전까지 물밑 구도를 예단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구도와 인물을 같이 보고 있다"며 "캠프에서 자가발전하는 듯한 갖가지 분석만 놓고 표를 던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