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와 협업했던 스티브 아오키 NFT 제작에 뛰어들어

송고시간2021-04-23 11:04

beta

방탄소년단(BTS)의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버전으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미국인 DJ 스티브 아오키가 'NFT'(Non fungible Token·대체불가능토큰) 제작에 뛰어들었다.

미 경제 매체 CNBC방송은 22일(현지시간) 아오키가 새 NFT 작품을 다음주에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아오키와 인터뷰를 했다.

아오키는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다음 세상은 디지털일 것으로 믿어야 한다"면서 모든 사람이 디지털 지갑에 소중한 NFT 수집품을 갖고 있다가 필요하면 꺼내서 자랑하는 세상이 머지않아 올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방탄소년단(BTS)의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버전으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미국인 DJ 스티브 아오키가 'NFT'(Non fungible Token·대체불가능토큰) 제작에 뛰어들었다.

미 경제 매체 CNBC방송은 22일(현지시간) 아오키가 새 NFT 작품을 다음주에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아오키와 인터뷰를 했다.

새 NFT는 많은 애니메이션 작품을 선보여온 예술가 마치 쿠치아라와 협업한 '네온 퓨처'라는 이름의 NFT로, 아오키가 작곡한 음악 5곡과 애니메이션 등으로 구성됐다.

앞서 아오키가 지난 3월 선보인 첫 NFT 작품 시리즈는 NFT 장터에서 시가가 총 400만달러(약 44억원)를 넘기도 했다고 CNBC는 전했다.

아오키는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다음 세상은 디지털일 것으로 믿어야 한다"면서 모든 사람이 디지털 지갑에 소중한 NFT 수집품을 갖고 있다가 필요하면 꺼내서 자랑하는 세상이 머지않아 올 것이라고 말했다.

NFT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별도의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것으로, 영상, 그림, 음악 등을 복제 불가능한 디지털 세계의 원작으로 만들 수 있어 예술가들이 제작에 참여하고 있으며 일부 거래도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한 행사장에 참석한 스티브 아오키(왼쪽)
지난해 한 행사장에 참석한 스티브 아오키(왼쪽)

Ethan Miller/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