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코비치 상대해본 권순우 "탈탈 털렸지만 자신감 생겼다"

송고시간2021-04-23 09:33

beta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의 '안방'에서 조코비치를 상대했던 권순우(85위·당진시청)가 "자신감이 생기는 경기"였다고 긍정적인 자세를 보였다.

권순우는 22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세르비아오픈(총상금 65만 유로) 단식 16강전에서 조코비치에게 0-2(1-6 3-6)로 졌다.

권순우는 조코비치에 패한 뒤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탈탈 털려 버렸지만 자신감이 생기는 경기네요"라며 "응원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코비치를 상대하는 권순우.
조코비치를 상대하는 권순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의 '안방'에서 조코비치를 상대했던 권순우(85위·당진시청)가 "자신감이 생기는 경기"였다고 긍정적인 자세를 보였다.

권순우는 22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세르비아오픈(총상금 65만 유로) 단식 16강전에서 조코비치에게 0-2(1-6 3-6)로 졌다.

권순우가 남자 테니스의 '빅4'로 불리는 선수들과 맞대결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였다.

지난해 2월 멕시코오픈 8강에서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에게 0-2(2-6 1-6)로 패했고, 이번이 두 번째였다.

로저 페더러(8위·스위스)나 앤디 머리(121위·영국)와는 아직 만나지 못했다.

권순우는 조코비치에 패한 뒤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탈탈 털려 버렸지만 자신감이 생기는 경기네요"라며 "응원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1세트 시작 후 내리 5게임을 내줘 0-5로 끌려간 권순우는 이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 조코비치를 상대로 처음 게임을 따냈다.

다만 게임스코어 0-1로 뒤진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 여러 차례 듀스 접전을 벌이다 게임을 내주면서 경기 분위기가 급속도로 조코비치 쪽으로 쏠린 장면이 아쉬웠다.

권순우의 샷을 받아내는 조코비치
권순우의 샷을 받아내는 조코비치

[AP=연합뉴스]

특히 이날 경기는 홈 코트 이점을 안은 조코비치의 '안방'과 다름없는 노바크 테니스 센터에서 열려 현지 팬들도 조코비치를 더 많이 응원했다.

2세트에서도 권순우는 자신의 첫 서브 게임을 지켜 1-0으로 시작했으나 이후 연달아 5게임을 빼앗겼다.

게임스코어 1-5에서 권순우는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킨 뒤 이날 처음으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3-5까지 추격하며 뒤늦게 기세를 올렸다.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켰더라면 4-5까지 바짝 따라붙을 수 있었으나 노련한 조코비치에게 브레이크를 허용하며 1시간 9분 만에 패배가 확정됐다.

객관적인 실력 차로 인해 완패했지만 경기 막판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이날 권순우가 얻은 소득이었던 셈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