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녀상에 일제 패딩' 범인 잡고보니 정신질환자

송고시간2021-04-23 07:00

beta

지난 1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일본 브랜드 패딩을 입혀 모욕 혐의 등으로 고발 당한 남성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월 22일께 강동구청 앞 잔디밭에 놓인 소녀상에 일제 패딩을 입히는 한편 동상 옆에 낡고 흙이 묻은 같은 브랜드 신발과 가방 등을 놓은 인물로 남성 A씨를 특정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를 검거했지만,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모욕하려고 입힌 것" 주장…고발 취하키로

'평화의 소녀상'에 입혀진 데상트 패딩
'평화의 소녀상'에 입혀진 데상트 패딩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보존 시민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지난 1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일본 브랜드 패딩을 입혀 모욕 혐의 등으로 고발 당한 남성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고발인은 고발을 취하하기로 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월 22일께 강동구청 앞 잔디밭에 놓인 소녀상에 일제 패딩을 입히는 한편 동상 옆에 낡고 흙이 묻은 같은 브랜드 신발과 가방 등을 놓은 인물로 남성 A씨를 특정해 조사하고 있다.

앞서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 보존 시민위원회'는 이 같은 행위를 위안부 피해자와 강동구민 등에 대한 모욕 및 명예훼손이라고 보고 범인을 찾아 달라며 1월 25일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위원회는 지난 2019년 8월 약 5천만원을 모금해 이 소녀상을 세운 단체다.

경찰은 A씨를 검거했지만,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패딩을 입힌 것은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려는 게 아니라 도리어 일본을 모욕하려는 뜻이었다"며 운동화 등을 놔둔 행위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회 측은 A씨에 대한 처벌이 어렵다고 보고 고발을 취하하기로 하고 소녀상 건립에 모금한 시민 등에게 동의 여부를 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위원회 측에 취하서 제출 여부 문의 후에 법적 절차대로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