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호중 "손실보상법 법제화 위해 정부·야당 동시 설득"

송고시간2021-04-22 17:30

beta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2일 "'소상공인 손실보상법' 법제화를 위해 정부와 야당을 양방향으로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충북지역 소상공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장기화로 고충을 겪는 소상공인의 손실을 어떻게든 보전해주기 위해 국회에서 손실보상법을 논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2일 "'소상공인 손실보상법' 법제화를 위해 정부와 야당을 양방향으로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충북 소상공인 간담회 참석한 윤호중
충북 소상공인 간담회 참석한 윤호중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 CJB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소상공인과의 간담회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2021.4.22 kw@yna.co.kr

윤 위원장은 이날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충북지역 소상공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장기화로 고충을 겪는 소상공인의 손실을 어떻게든 보전해주기 위해 국회에서 손실보상법을 논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맞춤형 피해지원금, 금융지원, 세제지원, 4차에 걸친 재난지원금도 있었지만,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제가 바로 민생이고, 서민경제라 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해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또 "민주당은 지난 보궐선거에서 패배의 교훈을 얻기 위해 앞으로도 이처럼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