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세번째 긴급사태 발령 기간 음식점 주류판매 금지될 듯

송고시간2021-04-22 17:13

beta

일본에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음식점 내 주류 판매가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수도 도쿄도(東京都)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도내 음식점의 주류 판매를 금지하는 방향으로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일 긴급사태 발령을 정부에 요청한 오사카부(大阪府)는 긴급사태 발령 기간 음식점 주류 판매를 금지하고 평일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 주말은 휴업하는 방안과 함께 음식점 전면 휴업 방안도 정부에 제시하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류판매 금지는 처음…오사카는 음식점 전면휴업 안도 제시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임박한 일본 오사카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임박한 일본 오사카

(오사카 AP=연합뉴스) 일본 서부 오사카의 구로몬 이치바 시장에서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주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오사카부(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했다. 오사카부에는 현재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내려진 상태다.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에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음식점 내 주류 판매가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수도 도쿄도(東京都)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되면 도내 음식점의 주류 판매를 금지하는 방향으로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

도쿄도는 전날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했다.

도쿄도에는 작년 4월과 올해 1월에도 긴급사태가 발령된 바 있지만, 음식점 주류 판매가 금지된 적은 없었다.

도쿄도는 음식점에 대해 주류 판매를 온종일 금지하고, 영업시간은 오후 8시까지로 하는 방향으로 정부와 협의 중이다.

문 닫는 도쿄 스시 음식점
문 닫는 도쿄 스시 음식점

[촬영 박세진] 도쿄 신바시의 한 스시 음식점에 폐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지난 20일 긴급사태 발령을 정부에 요청한 오사카부(大阪府)는 긴급사태 발령 기간 음식점 주류 판매를 금지하고 평일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 주말은 휴업하는 방안과 함께 음식점 전면 휴업 방안도 정부에 제시하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오사카부에서도 과거 두 차례 긴급사태 발령 때 음식점 주류 판매 금지나 휴업 조치는 없었다.

일본 정부는 오는 23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도쿄도와 오사카부, 효고(兵庫)현, 교토부(京都府) 등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 발령을 결정할 방침이다.

긴급사태 발령 기간은 이달 25일 혹은 26일부터 다음 달 11일이나 16일까지로 예상된다.

NHK방송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5천291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5천 명대를 기록한 것은 도쿄도 등 11개 광역지자체에 긴급사태가 발령 중이던 지난 1월 22일 이후 근 3개월 만이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