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벽에 강남 호텔서 '나체 난동'…경찰, 마약 검사 예정

송고시간2021-04-22 16:43

beta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의 한 호텔에서 나체 상태로 소화기를 휘두르며 집기를 부수는 등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9일 오전 4시께 나체로 호텔 12층부터 15층까지 누비며 복도에 놓인 소화기를 휘둘러 12층과 15층의 대형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 검사는 음성으로 나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곧 소환 조사해 마약 검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수서경찰서
서울 수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의 한 호텔에서 나체 상태로 소화기를 휘두르며 집기를 부수는 등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9일 오전 4시께 나체로 호텔 12층부터 15층까지 누비며 복도에 놓인 소화기를 휘둘러 12층과 15층의 대형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손님이 유리를 깨고 난동을 부린다"는 호텔 측 신고로 출동해 A씨를 테이저건으로 제압했다.

A씨는 유리 파편에 다쳤는데도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등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정황을 보였다. 경찰은 현장에서 마약 간이 검사를 하려 했으나 A씨가 발열 증상을 보이는 바람에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 검사는 음성으로 나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곧 소환 조사해 마약 검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