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러 강경 대치 와중 설리번 주러 미국 대사 귀국길

송고시간2021-04-22 16:29

beta

미국과 러시아 간 대립이 격화한 와중에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가 22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타스 통신은 설리번 대사가 이날 오전 귀국을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미러 관계가 최악으로 악화한 상황에서 귀국하는 설리번 대사는 양자 관계 현안과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양국 정상회담 등을 두루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귀국위해 모스크바 공항 도착"…본국서 미-러 관계 협의 예정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 시내 관저인 '스파소-하우스' 떠나는 존 설리번 미국 대사.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 시내 관저인 '스파소-하우스' 떠나는 존 설리번 미국 대사.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미국과 러시아 간 대립이 격화한 와중에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가 22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타스 통신은 설리번 대사가 이날 오전 귀국을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설리번 대사는 모스크바 시내 관저인 '스파소-하우스'를 출발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다. 그는 관용차에 트렁크 3개를 실은 뒤 관저를 떠났다.

미러 관계가 최악으로 악화한 상황에서 귀국하는 설리번 대사는 양자 관계 현안과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양국 정상회담 등을 두루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설리번 대사는 지난 20일 러시아 언론에 귀국 계획을 밝히면서 "워싱턴의 바이든 대통령 행정부 신임 동료들과 직접 미러 양자 관계의 현 상황에 관해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귀국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회담 전까지 몇 주 이내로 (모스크바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혀 본국에서 미러 정상회담 일정도 조율할 것임을 시사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앞서 지난 16일 푸틴 대통령의 외교담당 보좌관인 유리 우샤코프가 최근 면담에서 설리번 대사에게 본국과의 협의를 위해 귀국할 것을 권고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아나톨리 안토노프 주미 러시아 대사도 지난 3월 중순 러시아로 귀국해 계속 모스크바에 머물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는 최근 서로 상대국 외교관을 추방하는 등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다.

미국이 지난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과 연방기관 해킹 등을 문제 삼아 지난 15일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한다고 발표하자 러시아도 같은 수의 미국 외교관을 맞추방한다고 밝혔다.

양국은 또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투옥,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의 러시아군 증강 배치 등을 두고도 충돌하고 있다.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 대사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 대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