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울경 메가시티 순환철도망' 반영…경남도, 기대감

송고시간2021-04-22 15:29

beta

경남도는 국토교통부가 발주한 한국교통연구원(KOTI)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용역에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순환철도망이 반영돼 부울경 메가시티 조기 실현 기대감을 표시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신규사업으로 반영된 창원∼김해∼양산∼울산 부울경 순환 광역철도(71.5㎞) 사업은 지역 간 거점 연결사업이다.

부울경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주요 도시 연결기능의 순환 철도 건설로 부울경 메가시티 플랫폼의 토대 마련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도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국토교통부가 발주한 한국교통연구원(KOTI)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용역에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순환철도망이 반영돼 부울경 메가시티 조기 실현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번 용역 결과는 22일 국토부가 한국교통연구원에서 개최한 향후 10년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공청회에서 공개됐다.

제4차 국가철도망 신규사업으로 반영된 창원∼김해∼양산∼울산 부울경 순환 광역철도(71.5㎞) 사업은 지역 간 거점 연결사업이다.

부울경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 주요 도시 연결기능의 순환 철도 건설로 부울경 메가시티 플랫폼의 토대 마련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부산 노포∼양산 웅상∼울산역 광역철도(50㎞) 사업도 신규 반영됐다.

이 사업도 부울경 광역철도망 구축으로 1시간 생활권 경제공동체와 동일 생활권 실현으로 부울경 메가시티 조기 실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일반철도로는 대합산단산업선(5.68㎞)이 반영됐다.

대합산단산업선은 대구국가산단에서 창녕대합산단까지를 연결하는 단선전철이다.

영남권내륙의 산업물류와 경남 중부내륙의 산업물류를 처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양 지역 간 여객 수송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밖에 창녕대합산단과 창원을 잇는 창원산업선(49.2㎞), 마산과 마산 신항 간 마산신항선(12.7㎞)은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추가 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

윤인국 도 미래전략국장은 "추가 검토사업으로 반영된 창원산업선, 마산신항선은 부산항신항, 진해신항, 마산가포신항 조성에 따른 물동량 증가 시 기존 경부선 용량한계에 대비할 수 있는 노선이다"며 "이 노선의 필요성을 강조해 정부 확정·고시 전 일반철도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건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