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6차례 위성체 궤도 진입 시도…2차례 성공"

송고시간2021-04-22 14:17

beta

북한이 장거리 로켓으로 6차례 위성체의 궤도 진입을 시도한 끝에 두 차례는 성공했으나 그나마 위성으로서 기능을 상실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의 송근호 교수는 22일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발간한 '국방정책연구'(통권 131호)에 기고한 '북한의 우주개발 위협 현황 분석' 논문을 통해 북한이 총 6차례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통해 위성의 궤도 진입에 4차례 실패하고 2차례 성공했다고 밝혔다.

송 교수는 미국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와 위성 추적 및 예측 프로그램 사이트(www.n2yo.com)를 인용해 북한이 현재 우주 궤도에 운영 중인 인공위성은 2012년 12월 발사한 광명성 3호 2호기(KMS 3-2)와 2016년 2월 발사한 광명성 4호(KMS 4)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합동군사대 송근호 교수…"광명성 3호 2호기·광명성 4호, 위성기능 상실"

북한, 광명성 4호 기념우표
북한, 광명성 4호 기념우표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국가우표발행국이 발행한 광명성 4호 위성 기념우표. 2016.2.29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이 장거리 로켓으로 6차례 위성체의 궤도 진입을 시도한 끝에 두 차례는 성공했으나 그나마 위성으로서 기능을 상실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의 송근호 교수는 22일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발간한 '국방정책연구'(통권 131호)에 기고한 '북한의 우주개발 위협 현황 분석' 논문을 통해 북한이 총 6차례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통해 위성의 궤도 진입에 4차례 실패하고 2차례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현황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현황

[KIDA 발간 '국방정책연구'(통권 131호) 캡처]

송 교수는 미국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와 위성 추적 및 예측 프로그램 사이트(www.n2yo.com)를 인용해 북한이 현재 우주 궤도에 운영 중인 인공위성은 2012년 12월 발사한 광명성 3호 2호기(KMS 3-2)와 2016년 2월 발사한 광명성 4호(KMS 4)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궤도 위에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나는 북한의 위성은 지구 상공을 비행하면서 하루에 2번에서 3번 정도 북한 상공을 지나가고 있다"면서 "광명성 3호 2호기의 위성궤도 및 위성정보는 극지방을 비행하는 극궤도 위성의 궤적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기상 예보용으로 위성을 제작했고 서해 동창리 위성 발사장에서 발사했다고 설명하고 있다"며 "광명성 3호 2호기에서 지상국과의 정기적인 송수신이 식별되지 않는다는 것은 위성으로서 정상적인 운용이 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북한은 2016년에 발사된 광명성 4호기에 지상 관측용 카메라와 체제선전용 방송을 전송할 통신장비가 탑재되어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며 "그러나 광명성 4호 위성을 통한 지상관측 영상을 공개한 적이 없고 위성과 지상국 간의 신호가 송수신된 사례가 없어 위성 기능을 상실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ay1Z2Zwi28

현 우주궤도상 운영 중인 북한 인공위성
현 우주궤도상 운영 중인 북한 인공위성

[KIDA 발간 '국방정책연구'(통권 131호) 캡처]

threek@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