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빅데이터기반 '미래의료' 전략은…보건의료데이터 혁신포럼 출범

송고시간2021-04-22 13:30

beta

방대한 보건의료 데이터 효과적으로 다루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미래 의료'의 중장기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의료계와 학계, 산업계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정보원은 22일 서울 남대문 코트야드메리어트 호텔에서 대한의료정보학회·대한의료인공지능학회와 공동으로 제1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포럼을 열었다.

보건의료데이터 혁신포럼은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과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가이드라인' 개정 등 정책적 기반이 마련된 이후, 이를 실제 활용하는 현장의 의견을 듣고, 반영하기 위해 출범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부가가치 의료데이터, 민간 접근성 높여야…데이터 분양 체계 구축 필요"

정부 "보건의료데이터 활용한 생태계 조성에 역량 집중할 것"

보건의료데이터·인공지능 혁신전략안
보건의료데이터·인공지능 혁신전략안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방대한 보건의료 데이터 효과적으로 다루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미래 의료'의 중장기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의료계와 학계, 산업계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정보원은 22일 서울 남대문 코트야드메리어트 호텔에서 대한의료정보학회·대한의료인공지능학회와 공동으로 제1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포럼을 열었다.

보건의료데이터 혁신포럼은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과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가이드라인' 개정 등 정책적 기반이 마련된 이후, 이를 실제 활용하는 현장의 의견을 듣고, 반영하기 위해 출범한 것이다.

보건의료 데이터 보유 및 활용 현황
보건의료 데이터 보유 및 활용 현황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포럼에서는 신수용 성균관대 교수의 '보건의료데이터와 인공지능 기반의 미래의료 전망',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상영 박사의 '보건의료데이터·인공지능 혁신전략'을 주제로 한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이 박사는 특히 공공과 민간에서 활용 가치가 높은 의료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지만, 일부만 공익 목적의 연구에만 제한적으로 사용되는 등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나 제약사들의 활용 정도가 미미한 상태라는 점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첫 번째 토론 발제자로 나선 김종엽 건양대 교수는 의료 인공지능 스타트업들이 현장에서 겪게 되는 장애 요소를 소개했다.

김 교수는 특히 의료데이터를 축적한 의료기관의 폐쇄적인 행태나 병원 내 연구 공간 부족 문제로 창업 기업이 양질의 데이터를 확보하기 어렵다는 문제를 지적하면서 '데이터 심의위원회' 등 복잡한 활용 절차를 단순화하되, 데이터를 기부하는 문화가 확산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또 검증되지 않은 의료인공지능 기기가 현장에 유통되지 않도록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개발 초기부터 인허가제도 및 신의료기술평가 절차에 대한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데이터 활용 생태계 구축을 위한 단기·중기·장기 전략
데이터 활용 생태계 구축을 위한 단기·중기·장기 전략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여나금 박사는 민간의 보건의료데이터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단기-중기-장기적 데이터 중개·분양 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여 박사는 우선 단기적으로는 공공과 민간에 산재해 접근성이 떨어지는 데이터의 유형과 보관 위치, 이용 방법을 자문할 수 있는 소위 '보건의료데이터 컨설턴트'를 양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중기적으로는 의료기관이나 공공기관이 데이터 공개를 기피하지 않도록 데이터 품질관리와 보안, 데이터 연계 및 결합 역량을 갖춘 의료데이터 중심 병원이나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등을 '안심분양센터'로 지정해 운영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장기적으로는 '통합분양센터'를 설립해 중기 전략으로 마련된 안심분양센터를 연계하되, 데이터의 품질 관리와 가치 평가, 사후 관리, 분쟁조정 등 데이터와 관련한 전반을 폭넓게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은 "빅데이터를 구축해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해, 모든 사람이 데이터 활용의 혜택을 누리고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국가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