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I에 산란닭 사육마릿수 14.7%↓…오리는 통계작성來 최저

송고시간2021-04-22 12:00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PG)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올해 1분기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HPAI) 영향으로 산란계와 오리 사육 마릿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1년 1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3월 1일 기준) 산란계 사육 마릿수는 6천211만마리로 1년 전보다 14.7% 감소했다.

증감률 기준으로 봤을 때 지난 2017년 2분기(-16.0%) 이후 최대 감소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14.4% 줄었다.

오리 사육 마릿수는 391만9천마리로 작년 동기 대비 52.1%, 전분기 대비 50.6% 각각 급감했다.

오리 수는 지난 2011년 2분기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가장 적었다.

통계청은 HPAI 피해로 산란계 사육 마릿수가 감소했고, 종오리 사육 마릿수 및 육용오리 입식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육계의 경우 9천636만1천마리로 작년 동기 대비 0.0%(1만2천마리), 전분기 대비 1.6% 각각 증가했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육우 사육 마릿수는 332만7천마리로 1년 전보다 4.0% 증가했다. 송아지 산지 가격 상승으로 번식우 마릿수가 증가한 영향이다. 전분기보다는 2.0% 줄었다.

젖소는 40만7천마리로 1년 전보다 0.6% 감소했고, 전분기 대비 0.8% 줄었다. 착유우 생산성 저하로 도축 마릿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돼지는 모돈(母豚) 감소로 인해 1년 전보다 0.5% 줄어든 1천114만7천마리로 집계됐다. 전분기 대비로는 0.6% 증가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