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멜론 100위에 SG워너비 6곡…2000년대 향수 자극하며 역주행

송고시간2021-04-22 11:02

beta

2000년대를 풍미한 보컬그룹 SG워너비가 MBC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 역주행 돌풍의 중심에 섰다.

발매된 지 약 17년이 된 '타임리스'(Timeless)를 비롯해 SG워너비의 다수 히트곡이 국내 음원차트 상위권에 동시다발적으로 진입했다.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의 24히츠(24Hits) 차트 100위 안에는 22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6위를 차지한 '타임리스'를 비롯해 '라라라', '내사람', '살다가', '죄와벌', '아리랑' 등 SG워너비 곡 6곡이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놀면 뭐하니' 출연후 스트리밍 폭증…미디엄 템포 발라드 유행 주역

SG워너비 '라라라' 재킷
SG워너비 '라라라' 재킷

[멜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2000년대를 풍미한 보컬그룹 SG워너비가 MBC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 역주행 돌풍의 중심에 섰다.

발매된 지 약 17년이 된 '타임리스'(Timeless)를 비롯해 SG워너비의 다수 히트곡이 국내 음원차트 상위권에 동시다발적으로 진입했다.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의 24히츠(24Hits) 차트 100위 안에는 22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6위를 차지한 '타임리스'를 비롯해 '라라라', '내사람', '살다가', '죄와벌', '아리랑' 등 SG워너비 곡 6곡이 올랐다.

멜론 측에 따르면 SG워너비 곡들은 '놀면 뭐하니' 방송 전에 비해 스트리밍 건수가 '내사람' 2천167%, '타임리스' 2천98%, '살다가' 1천612% 등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타임리스'는 2004년 2월 말 멜론 주간차트 1위를 기록했던 곡으로, 역주행 기세를 이어가 1위를 다시 탈환할 경우 17년 만이 된다.

이외에도 '살다가'와 '죄와벌'은 2005년, '내사람' 2006년, '아리랑' 2007년, '라라라' 2008년 등 역주행 곡들이 모두 십수년 전 곡들이어서 눈길을 끈다.

SG워너비 곡들이 최상위권에 다수 진입한 멜론 차트
SG워너비 곡들이 최상위권에 다수 진입한 멜론 차트

[멜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G워너비 멤버 김용준, 김진호, 이석훈은 지난 17일 '놀면 뭐하니'에 완전체로 출연해 히트곡 무대를 선보이고 전성기 시절 에피소드를 들려줘 화제가 됐다.

SG워너비는 2000년대 리듬감 강하고 속도가 빠른 미디엄 템포 발라드를 유행시킨 주역이다. 골든디스크 대상을 세 차례 수상했고, 음악시장이 음반에서 음원 중심으로 넘어가던 시기였음에도 통산 앨범 판매량이 280만 장을 넘는 등 최정상의 인기를 누렸다.

SG워너비를 필두로 심한 바이브레이션과 감정 분출이 특징인 '소몰이 창법'이 유행하면서 당시에는 대중음악계 획일화, 신파라는 비판을 받았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놀면 뭐하니'를 계기로 이들의 감성이 당시 음악을 즐겼던 세대에게 다시금 향수의 대상으로 떠오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역주행을 계기로 SG워너비 스타일의 발라드가 음악시장에 다시 소환될지도 관심을 끈다.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의 새 부캐 '유야호'를 내세워 SG워너비 등 남성 보컬그룹 계보를 잇는 프로젝트 그룹 'MSG워너비'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놀면 뭐하니'는 지난해 여름 '싹쓰리'로 1990년대 혼성그룹 댄스곡을 유행의 중심에 불러들이는 등 음악시장에 높은 영향력을 입증한 바 있어 'MSG워너비 발굴 프로젝트'가 몰고 올 파급 효과도 주목된다.

SG워너비와 유재석
SG워너비와 유재석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라라라' '내 사람' '가슴 뛰도록' 등 SG워너비 히트곡을 다수 만들어 '2000년대 미디엄 템포의 대가'로 꼽히는 조영수 프로듀서도 가수 케이시와 함께 2000년대 감성을 재현한 곡 '너의 발걸음에 빛을 비춰줄게'를 27일 선보인다.

'놀면 뭐하니'에서 가창력과 예능감을 뽐낸 SG워너비 멤버들이 '제2의 전성기'를 맞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막내 김진호는 최근 1인 기획사 목소리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작사, 작곡, 뮤직비디오 제작까지 직접 나섰고 김용준도 지난달 초 더블에이치티엔이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이석훈도 최근 고(故) 김현식 리메이크 앨범 참여, 뮤지컬 출연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