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사태 속 북한에 남은 마지막 국제기구 직원 철수"

송고시간2021-04-21 18:00

beta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 상황 때문에 마지막까지 현지에 남았던 인도주의적 기구들의 직원들이 철수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21일(현지시간) 자국 외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 외무부 국제기구국 국장 표트르 일리이체프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가혹한'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일리이체프 국장은 물자가 끊기면서 창고가 텅 비었고 연료공급도 중단돼 인도주의적 기관의 기대효과가 사실상 무산됐으며 이로 인해 지난달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기관의 직원들이 북한을 떠났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관료 "국제기구 직원 교체능력 상실…가혹한 제재 해제해야"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 상황 때문에 마지막까지 현지에 남았던 인도주의적 기구들의 직원들이 철수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21일(현지시간) 자국 외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 외무부 청사의 모습.
러시아 외무부 청사의 모습.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외무부 국제기구국 국장 표트르 일리이체프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가혹한'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국경 폐쇄로 "국제기구들은 직원들을 교체할 능력을 상실했고, 인도적 지원 물자의 공급도 막혔다"고 설명했다. 작년 8월 이후 북한이 단 하나의 컨테이너도 받지 못했다고도 했다.

일리이체프 국장은 물자가 끊기면서 창고가 텅 비었고 연료공급도 중단돼 인도주의적 기관의 기대효과가 사실상 무산됐으며 이로 인해 지난달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기관의 직원들이 북한을 떠났다고 말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앞서 지난달 정례 브리핑에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WFP 직원 2명이 북한을 떠났는지를 묻는 말에 "유엔 국제 직원들은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고국으로 돌아갔다"고 밝힌 바 있다.

일리이체프 국장은 현재 북한 내 검역 제한이 폐지될 가능성이 없다면서 인도주의적 기관들의 복귀 등은 북한의 검역 상황에 달려있다고 전망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5만t의 밀을 평양에 전달했다. 그는 가혹하고 일방적인 제재가 북한의 경제 및 인도적 상황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북중 교역 재개설 무성(CG)
북중 교역 재개설 무성(CG)

[연합뉴스TV 제공]

북한은 지난해 초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국경을 봉쇄하고 국내 이동도 극도로 제한하고 있다.

다만 최근 북한과 중국의 교역은 재개될 움직임을 보인다.

철로를 통한 북중교역 재개가 당초 지난 15일께 예정됐다가 다음 달 초로 일정이 재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관련 준비를 마친 상태로 전해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pmDPkIO-Y0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