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트윈스 이종범 작전 코치, 2군행…"주루 실수 문책 아니야"

송고시간2021-04-21 16:37

beta

3연패에 빠진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선수단에 변화를 주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LG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이종범 작전 코치를 2군 타격 코치로 보직 변경했다.

"전날 나온 주루 실수는 호흡이 안 맞았던 것"이라며 문책성 인사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용근 코치 콜업…손가락 다친 채은성도 말소

LG 트윈스 이종범(왼쪽) 코치
LG 트윈스 이종범(왼쪽) 코치

[LG 트윈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3연패에 빠진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선수단에 변화를 주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LG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이종범 작전 코치를 2군 타격 코치로 보직 변경했다.

류지현 LG 감독은 "이종범 코치는 개막 후 3루 작전 코치 임무에 관한 부담이 있었다"며 몇 차례 면담했는데, 앞으로 2군에서 선수 육성에 전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전날 나온 주루 실수는 호흡이 안 맞았던 것"이라며 문책성 인사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LG는 전날 KIA와 경기 3-5로 뒤지던 8회말 공격 2사 1, 2루 기회에서 김민성이 우전 안타를 터뜨린 뒤 2루 주자 김현수가 무리하게 홈으로 파고들다가 아웃됐다.

3루에 있던 이종범 코치가 무리한 주루를 주문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LG는 이종범 코치의 빈자리에 박용근 2군 작전 코치를 콜업했다.

LG는 아울러 외야수 채은성을 엔트리에서 뺐다.

류지현 감독은 "왼손 새끼손가락 인대를 살짝 다쳤다"며 "통증이 없을 때까지 엔트리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LG는 좌완 투수 최성훈을 1군으로 불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