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한은행, 밤에도 보이스피싱 피해 감시

송고시간2021-04-21 14:53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한은행은 영업시간 이후 발생하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예방 모니터링(감시) 업무를 야간까지 연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 2월 '안티(Anti)-피싱 플랫폼'을 구축하고 보이스 피싱에 활용되는 악성 앱 설치 여부 등을 탐지하는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지금까지 147억원(724명) 규모의 피해를 예방했다.

하지만 보이스피싱 범죄자들이 모니터링을 피해 은행 업무가 끝난 뒤 야간에 범죄를 시도하거나 신한 '쏠(SOL)' 앱 삭제를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모니터링 시간대를 오후 6시 이후 11시 30분까지 늘린 것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안티-피싱 플랫폼' 개발과 고도화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고객 자산 보호를 위해 자금세탁 방지, 이상 금융거래 탐지 업무의 디지털 전환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이스피싱 (PG)
보이스피싱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