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양주 축구클럽 소속 서울 고교생 11명 코로나19 확진

송고시간2021-04-21 14:38

beta

경기도 남양주의 한 축구클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발생하면서 이 축구클럽 소속인 서울 학생들이 다수 확진됐다.

2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기준으로 남양주 축구클럽에 소속된 서울 학교 학생 28명 중 1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남양주 농구동호회에서 집단 발병이 발생한 후 축구클럽으로 전파된 것으로 방역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별진료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경기도 남양주의 한 축구클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발생하면서 이 축구클럽 소속인 서울 학생들이 다수 확진됐다.

2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기준으로 남양주 축구클럽에 소속된 서울 학교 학생 28명 중 1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축구클럽은 서울·경기권 학생 35명과 지도자 2명, 외부 대학생 1명으로 구성됐다.

남양주 농구동호회에서 집단 발병이 발생한 후 축구클럽으로 전파된 것으로 방역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서울 확진 학생 11명 중 10명은 노원구 소재, 다른 1명은 동대문구 소재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두 학교에 재학 중이면서 해당 축구클럽 소속인 나머지 학생 16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노원구 고등학교는 교내 학생 244명과 교직원 129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동대문구 고교 역시 전교생과 직원에 대한 검사를 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