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문대통령, 사면론에 "국민공감대·통합 함께 고려해야"

송고시간2021-04-21 14:38

박형준 "전직 대통령은 최고시민, 큰 통합 재고해달라"…사면 건의

서울시장, 부산시장과 환담하는 문 대통령
서울시장, 부산시장과 환담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박형준 부산시장, 문 대통령, 오세훈 서울시장, 이철희 정무수석.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과 관련해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통합에 도움이 되도록 작용돼야 한다. 이 두 가지를 함께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한 오찬 간담회에서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수감돼 있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고, 두 분 모두 고령이고 건강도 안 좋다고 해서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s2suUCOa-A

이는 박형준 시장이 "전직 대통령은 최고시민이라고 할 수 있는데, 마음이 아프다. 오늘 저희 두 사람을 불러주셨듯이 큰 통합을 재고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사면을 건의한 데 대한 답변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이 사면에 거절 의사를 밝힌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동의나 거절 차원의 말씀은 아니었던 것 같다"며 "대통령이 사면권을 절제해 사용해온 만큼 이 문제도 그런 관점에서 얘기한 것 아닌가 한다"고 설명했다.

이명박ㆍ박근혜 전직 두 대통령 사면론 (PG)
이명박ㆍ박근혜 전직 두 대통령 사면론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