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임·회식 금지했는데…단체로 밥 먹고 술 마신 간부공무원들

송고시간2021-04-22 10:32

beta

충북 영동군청 간부 공무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던 지난해 12월 단체 술자리를 한 일이 뒤늦게 드러났다.

정부가 불요불급한 모임·회식을 삼가라는 공문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내려보낸 뒤 이뤄진 자리여서 공직기강 해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22일 영동군에 따르면 최근 행정안전부로부터 "방역지침을 위반한 부군수를 징계하라"로 요구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감찰 걸린 영동부군수 징계 요구…군 "내달 절차 밟겠다"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영동군청 간부 공무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던 지난해 12월 단체 술자리를 한 일이 뒤늦게 드러났다.

술자리
술자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불요불급한 모임·회식을 삼가라는 공문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내려보낸 뒤 이뤄진 자리여서 공직기강 해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22일 영동군에 따르면 최근 행정안전부로부터 "방역지침을 위반한 부군수를 징계하라"로 요구받았다.

도마 위에 오른 부군수는 작년 12월 23일 이 지역 한 음식점에서 간부 공무원 6명과 점심식사를 했다. 한 간부 공무원의 퇴직 1년 공로연수를 앞두고 마련된 자리이다.

부군수는 같은 날 저녁에도 간부 공무원 5명과 함께 술자리를 했다.

점심 밥값과 저녁 술자리 비용은 부군수가 업무추진비로 계산했다.

이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시행을 하루 앞둔 날이었다.

영동군청 전경
영동군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대책에 따라 12월 24일부터 '5인 이상의 사적모임 금지'가 권고됐고 식당도 5인 이상 예약을 받는 게 불가능해졌다.

당시 이들은 이 같은 규제를 피하기 위해 하루 전 서둘러 술자리 날짜를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행정안전부는 이 대책과 별개로 작년 11월 22일 전국 지자체에 공문을 보내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모임·행사·회식에서 발생한다"며 "공직사회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강력하게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단계+α' 수준의 거리두기 이행을 요구하면서 "규모를 불문하고 불요불급한 모임·회식을 취소 또는 연기하라"고 지시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솔선수범해야 할 영동군 간부 공무원들이 정부 지시를 정면으로 위반한 모양새가 됐다.

영동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국에 간부 공무원들이 술자리를 하는 등 처신이 부적적했던 점을 인정한다"며 "다음 달 초 충북도에 징계 의결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