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등생 남매 2년째 용돈 모아 기부…"친구들에게 전해주세요"

송고시간2021-04-21 14:17

beta

인천의 한 초등학생 남매가 2년째 기부 선행을 이어가 주변에 훈훈함을 주고 있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인주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데이빗 케시(13)군과 에이다 케시(8)양이 현금 52만2천200원을 학익2동 행정복지센터에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인 어머니와 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한국 국적을 지닌 케시 남매는 "우리나라에는 어린이날이 있어서 좋다"며 "동네에 사는 친구들에게 (현금을) 전해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돈 기부한 초등생 남매
용돈 기부한 초등생 남매

[인천시 미추홀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의 한 초등학생 남매가 2년째 기부 선행을 이어가 주변에 훈훈함을 주고 있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인주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데이빗 케시(13)군과 에이다 케시(8)양이 현금 52만2천200원을 학익2동 행정복지센터에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남매는 지난 19일 외할머니와 함께 센터를 찾아 세뱃돈과 용돈을 모아 마련한 현금을 전달했다.

한국인 어머니와 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한국 국적을 지닌 케시 남매는 "우리나라에는 어린이날이 있어서 좋다"며 "동네에 사는 친구들에게 (현금을) 전해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들 남매는 미국에서 살다가 귀국한 지난해에도 어려운 이웃을 도와달라며 같은 행정복지센터에 용돈 20여만원을 기부해 미추홀구청장 표창장을 받았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