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년 순항 넷플릭스 '급제동'…가입자 증가세 둔화·주가 급락(종합)

송고시간2021-04-21 14:26

1분기 신규 가입자 증가, 작년 동기의 25%…시가총액 28조원 증발

코로나 수혜 '뚝'·경쟁 격화…'승리호' 세계 2천600만 가구 시청

넷플릭스 신규 가입자 급감
넷플릭스 신규 가입자 급감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강애란 기자 = 세계 최대의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의 올해 1분기 신규 가입자 증가세가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20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넷플릭스의 1분기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24% 증가한 71억6천300만달러(8조원)를 기록하고 주당순이익은 3.75달러로 월가 예상치를 뛰어넘었으나, 신규 가입자가 크게 둔화하면서 시간외거래에서 주가가 급락했다.

넷플릭스의 올해 1분기 신규 가입자는 398만명으로, 작년 동기(1천600만명)의 25% 수준으로 줄었고,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625만명)도 밑돌았다.

AP통신은 "1분기 신규 가입자는 4년 만에 최저치"라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2분기 가입자 증가 폭도 100만명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작년 2분기 신규 가입자는 1천만명이었다.

넷플릭스는 실적 발표 이후 시간외 거래에서 11% 급락해 500달러 선이 무너졌고, 시가총액도 250억달러(약 28조원) 증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외신들은 넷플릭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최대 수혜를 입었지만, 백신 접종 확대와 스트리밍 업체 간 경쟁 격화가 신규 가입자 급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로이터통신은 "백신 접종이 늘고 더 많은 사람이 집 밖으로 나오면서 사람들이 스트리밍 시청에 더 적은 시간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쟁사들도 스트리밍 사업을 우선순위에 두면서 수십억달러를 쏟아붓고 있다"고 진단했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는 "넷플릭스가 10년 동안 순탄하게 성장해왔고, 지금은 약간 흔들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하반기에는 인기 콘텐츠의 후속 시리즈가 나오고, 새 영화가 출시되면서 가입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지난 2월 5일 공개된 한국형 우주 공상과학(SF) 영화 '승리호'를 전 세계 2천600만여 가구가 시청했다고 발표했다.

송중기·김태리·진선규·유해진 주연의 '승리호'는 처음 공개된 이후 약 80개국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톱(Top) 10'에 이름을 올렸다.

넷플릭스는 올해 약 5천500억원을 한국 창작 생태계에 투자해 액션, 스릴러, SF, 스탠드업 코미디,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작품을 제작한다는 방침이다.

영화 '승리호'
영화 '승리호'

[넷플릭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