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의용 "작년 진단키트 지원 거론하며 미국과 백신 협의"

송고시간2021-04-21 11:54

beta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1일 지난해 미국 정부 요청에 따라 한국이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공수해 준 점을 언급하며 미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점을 미측에 강조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미국과 '백신 스와프' 체결 등을 통해 백신을 지원받기가 쉽지 않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어려울때 돕는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고 미측에 강조"

"분야 따라 쿼드 협의체와 협력할 수 있어"

정의용 외교부 장관 초청 관훈토론회
정의용 외교부 장관 초청 관훈토론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4.21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1일 지난해 미국 정부 요청에 따라 한국이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공수해 준 점을 언급하며 미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점을 미측에 강조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미국이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작년에 우리가 보여준 연대 정신에 입각해 현재 우리가 겪는 백신 어려움을 도와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과 '백신 스와프' 체결 등을 통해 백신을 지원받기가 쉽지 않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그는 "미국도 국내 사정이 아직도 매우 어렵다는 입장을 저희한테 설명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집단면역을 이루기 위한 국내 백신 비축분에 여유가 없다는 입장을 저희한테 설명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중국 견제 구상으로 평가받는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가입 문제와 관련, "쿼드가 지향하는 여러 분야의 외교적 노력에 우리가 동참 못 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면서도 "(쿼드) 참여는 별개 문제이며 우리가 처한 지정학적 위치도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미국에는 이 지역 협의체가 포용성이 있어야 하고 개방적이어야 하며 투명하게 하면 좋겠다고 얘기를 했다"며 "미국도 우리 입장에 수긍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은) 쿼드가 지역 블록화를 위한 시도는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 우리에게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최근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하며 쿼드 참여를 강하게 요구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그런 제안이 없었던 것이 진실"이라고 말했다.

gogo213@yna.co.kr

bluekey@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