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영 사퇴로 부산 공직자부동산조사특위 출범 임박

송고시간2021-04-21 09:56

beta

정치인의 특위 참여 문제로 한달째 제자리 걸음인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위원회가 조만간 본격 출범할 전망이다.

20일 김해영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이 특위 위원으로 김 전 최고위원 대신 이현우 변호사를 추천했다.

김 전 최고위원 사퇴로 부산 여야는 이르면 이달 중 특위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해영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김해영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촬영 하사헌]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정치인의 특위 참여 문제로 한달째 제자리 걸음인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위원회가 조만간 본격 출범할 전망이다.

20일 김해영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이 특위 위원으로 김 전 최고위원 대신 이현우 변호사를 추천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최근 특위 위원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본인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부동산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사명감을 가지고 특위 위원으로 일할 생각이었다"며 "당초의 합의와 달리 특위 출범에 비협조적인 국민의 힘에 유감을 표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향후 특위가 실무 TF 회의에서 구두합의한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철저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민주당이 특위 위원으로 김 전 최고위원을 추천하자 "이해충돌에 해당한다"며 위원 교체를 요구해왔다.

김 전 최고위원 사퇴로 부산 여야는 이르면 이달 중 특위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