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서 131명 확진…수도권 지역발생의 29.2%

송고시간2021-04-21 09:45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가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31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449명과 비교하면 29.2%를 차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제 하루 3만7천165건 검사…지난해 12월 이후 누적 확진 9천982명

코로나19 검사
코로나19 검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4.20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우려가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31명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692명)의 18.9%에 해당한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449명과 비교하면 29.2%를 차지한다.

최근 1주간(4.15∼21)간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나온 확진자 수는 일별로 134명→120명→119명→90명→71명→81명→131명 등이다. 이 기간에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날만 해도 4번이다.

신규 확진자 131명이 나온 지역을 살펴보면 서울 43명, 경기 85명, 인천 3명이다.

이로써 작년 12월 이후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된 사람은 총 9천982명이 됐다.

지금 추세대로 확진자가 나온다면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 누적 확진자는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12월 14일 임시 선별검사소를 가동한 지 129일 만이 된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서울 26곳, 경기 65곳, 인천 6곳 등 총 97곳의 임시 선별검사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전날 하루 총 3만7천165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