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서 'OK' 받은 얀센 코로나19 백신 공급 재개

송고시간2021-04-21 09:03

beta

존슨앤드존슨(J&J)은 제약 부문 자회사 얀센에서 생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유럽에 재개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이 이 백신과 연관된 매우 드문 혈전증 부작용에 따른 위험보다 백신 접종에 따른 이익이 더 크다고 결정하면서다.

J&J는 유럽연합(EU)과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와 계약한 2억회 접종분을 공급하고, 미국 보건당국의 결정에 따라 미국에 1억회분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네덜란드·이탈리아 접종 시작…미국은 23일 결정

존슨앤드존슨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존슨앤드존슨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존슨앤드존슨(J&J)은 제약 부문 자회사 얀센에서 생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유럽에 재개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이 이 백신과 연관된 매우 드문 혈전증 부작용에 따른 위험보다 백신 접종에 따른 이익이 더 크다고 결정하면서다.

이에 따라 이 회사는 백신 포장의 라벨에 희소 혈전증을 '매우 드문 부작용'으로 추가하고 증상과 치료법을 명기하기로 했다.

J&J는 유럽연합(EU)과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와 계약한 2억회 접종분을 공급하고, 미국 보건당국의 결정에 따라 미국에 1억회분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에선 약 800만명이 얀센 백신을 맞았으나 이 과정에서 여성 6명이 희소 혈전증이 생겨 접종을 유보하고 23일께 접종 재개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J&J의 폴 스토플스 최고과학책임자(CSO)는 "혈전증은 극히 드물게 일어나는 일"이라며 "명확한 진단과 치료법을 안내할 뿐 아니라 주의를 촉구함으로써 우리 백신에 대한 신뢰를 복원할 수 있기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네덜란드는 21일부터 얀센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다.

이탈리아도 이 백신을 사용하기로 하면서 되도록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라고 권고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EMA의 결정에 근거해 얀센 백신이 확실히 안전하다고 판단한다"라고 발표했다.

AFP통신은 다른 EU 회원국도 얀센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얀센 백신은 극저온에서 유통·보관해야 하는 메신저 RNA(mRNA) 방식의 백신(화이자, 모더나)과 달리 일반 냉장고에 보관해도 되고 1회만 접종해도 된다. 가격도 접종당 약 10달러로 화이자, 모더나의 절반 정도로 알려졌다.

미 보건당국이 백신 성분 혼합 사고를 조사하는 바람에 얀센 백신 생산이 일시 중단된 미 볼티모어의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스와 관련, J&J는 "긍정적인 조사 결과가 충분히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이틀 정도 뒤 진전 상황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