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로 무너진 일상'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개막

송고시간2021-04-21 08:25

beta

제38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가 21일 개막해 엿새 동안 영화의전당,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에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으로 무너진 일상과 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그린 작품들이 다수 선보인다.

부문별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한 4개 부문 13편의 수상 결과는 26일 오후 6시 30분에 열리는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38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제38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제38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가 21일 개막해 엿새 동안 영화의전당,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에서 열린다.

이번 영화제 주제는 '예외 상태'(A State of Exception).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으로 무너진 일상과 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그린 작품들이 다수 선보인다.

109개국 3천4편의 영화가 출품돼 2차 예심을 거쳐 국제경쟁 39편, 한국경쟁 20편 등 총 125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부문별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한 4개 부문 13편의 수상 결과는 26일 오후 6시 30분에 열리는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개막작으로는 '로스트 온 어라이벌', '오페라', '온택트' 등 3편이 선정됐다.

로스트 온 어라이벌은 치매로 기억을 잃어가는 남자의 일상을 연출한 네덜란드 영화다.

오페라는 독재정치 시스템을 피라미드 기계로 표현한 한국 애니메이션이다.

온택트는 부산국제단편영화제가 제작을 지원한 영화다.

개막작은 오후 7시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상영된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