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기업 작년 부채 1천500조원 돌파…연내 갚아야 할 빚 780조원

송고시간2021-04-21 07:13

beta

지난해 국내 대기업의 부채 규모가 1년 전보다 80조원 가까이 증가하면서 전체 부채 규모가 1천500조원을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연내 상환해야 하는 유동부채가 내년 이후 만기가 도래하는 비유동부채보다 더 큰 폭으로 확대되며 부채의 질이 악화했다.

2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지난해 결산보고서를 제출한 366개 기업의 부채 및 유동부채를 전수 조사한 결과, 지난해 대기업의 부채총액은 1천524조5천884억원으로 2019년(1천446조297억원)보다 5.4%(78조5천587억원)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EO스코어, 366개 기업 부채 조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지난해 국내 대기업의 부채 규모가 1년 전보다 80조원 가까이 증가하면서 전체 부채 규모가 1천500조원을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연내 상환해야 하는 유동부채가 내년 이후 만기가 도래하는 비유동부채보다 더 큰 폭으로 확대되며 부채의 질이 악화했다.

2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지난해 결산보고서를 제출한 366개 기업의 부채 및 유동부채를 전수 조사한 결과, 지난해 대기업의 부채총액은 1천524조5천884억원으로 2019년(1천446조297억원)보다 5.4%(78조5천587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자본은 전년보다 3.3%(46조1692억원) 늘었으며, 부채비율은 105.8%를 기록해 전년(103.7%)보다 높아졌다.

2019년 769조5천757억원이던 차입금 총액이 지난해 810조8천436억원으로 5.4%(41조2천679억원)가 늘며 부채가 증가했다.

특히 연내 만기가 도래하는 유동부채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조사 대상 대기업의 지난해 유동부채는 779조7천679억원으로 전년(731조3천310억원)보다 6.6%(48조4천368억원) 증가했다. 상환 기간이 1년 이상인 비유동부채가 1년 새 4.2%(30조1천219억원) 늘어난 것과 비교해 유동부채의 증가폭이 커지면서 부채의 질이 나빠졌다는 게 CEO스코어의 설명이다.

유동부채비율도 2019년 52.4%에서 지난해 54.1%로 1.7%포인트 높아져 기업들의 단기 부채 상환 부담이 커졌음을 알 수 있다.

업종별로는 조선·기계·설비의 유동부채비율이 135.1%로 가장 높았고 운송과 상사업종도 100%를 넘었다.

기업별 유동부채 규모는 삼성전자[005930](75조6천44억원), 현대자동차[005380](59조4천595억원), 한국전력공사(25조8천812억원), 기아[000270](21조976억원), LG전자[066570](20조2075억원), 포스코[005490](16조8천550억원) 등의 순으로 컸다.

쿠팡, 쌍용자동차, 쥴릭파마코리아 등 세 곳은 자본잠식 됐다.

[그래픽] 국내 대기업 부채 현황
[그래픽] 국내 대기업 부채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500대 기업 유동부채와 유동부채 비율, 단위 십억원
500대 기업 유동부채와 유동부채 비율, 단위 십억원

[CEO스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