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용산 방위사업청 부지 66년 만에 공개한다

송고시간2021-04-21 11:15

beta

민간인에게 금단의 땅이었던 서울 한복판 땅이 반세기 만에 모습을 드러낸다.

서울시는 용산공원에 편입될 옛 방위사업청 부지를 오는 23∼25일 '용산공원 국민참여단' 300명에게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옛 방사청 부지는 서울광장 면적 7배에 이르는 약 8만6천890㎡ 규모로, 1955년 초대 해병대사령부 건물이 들어선 이후 66년 동안 일반인 접근이 불가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광장 7배 8만6천㎡ 규모…용산공원에 편입

1955년 해병대사령부 본관
1955년 해병대사령부 본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민간인에게 금단의 땅이었던 서울 한복판 땅이 반세기 만에 모습을 드러낸다.

서울시는 용산공원에 편입될 옛 방위사업청 부지를 오는 23∼25일 '용산공원 국민참여단' 300명에게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옛 방사청 부지는 서울광장 면적 7배에 이르는 약 8만6천890㎡ 규모로, 1955년 초대 해병대사령부 건물이 들어선 이후 66년 동안 일반인 접근이 불가능했다.

1973년부터는 국방조달본부가 건물을 이용했고 2006년 방사청이 들어와 사용하다가 2017년 이전한 뒤로는 국방홍보원, 해병대기념관, 국군복지단 등이 있었다.

이 땅은 용산기지 북쪽에 있다. 용산공원 조성지구와 경계가 맞닿아 있어 지난해 12월 용산공원 부지로 편입됐다.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은 녹사평 등 주변 일대와 방사청 부지를 포함해 총 3.8㎞ 거리를 2시간에 걸쳐 걷게 된다.

참여단은 6월까지 논의 과정을 거쳐 용산공원 조성 방향을 담은 '국민권고안'을 마련한다.

시는 6월 26일까지 '용산기지 둘레길 산책' 상반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하반기에는 더 확대할 예정이다.

2021년 현재 해병대사령부 본관 건물
2021년 현재 해병대사령부 본관 건물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55년 해병대사령부 전경
1955년 해병대사령부 전경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용산 옛 방위사업청 부지의 해병대 초대교회
용산 옛 방위사업청 부지의 해병대 초대교회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