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리·복부 등에 산탄총 5발 맞은 70대 극적 생존

송고시간2021-04-21 06:05

beta

머리와 복부 등에 총상을 입어 만신창이가 된 70대 노인이 중증외상센터의 신속한 조치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고라니로 오인한 유해조수단원의 산탄총에 맞았으나 세 차례 수술 끝에 사고 16일만인 21일 현재 산소호흡기까지 떼고 일반 병실에서 빠르게 회복 중이다.

산탄총에 맞아 중상을 입은 박모(72)씨가 양주소방서 구급차에 실려 긴급 후송됐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뇌 관통·소장 5곳 천공…의정부성모병원 응급수술로 회복

수술 중 심장 멎기도…고라니 포획하려 산탄총 쏜 유해조수단원 입건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머리와 복부 등에 총상을 입어 만신창이가 된 70대 노인이 중증외상센터의 신속한 조치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고라니를 포획하려고 쏜 유해조수단원의 산탄총에 맞았으나 세 차례 수술 끝에 사고 16일만인 21일 현재 산소호흡기까지 떼고 일반 병실에서 빠르게 회복 중이다.

총상 환자 뇌 CT 사진과 몸에서 빼낸 총알
총상 환자 뇌 CT 사진과 몸에서 빼낸 총알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5일 낮 12시 40분께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 있는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는 다급해졌다.

산탄총에 맞아 중상을 입은 박모(72)씨가 양주소방서 구급차에 실려 긴급 후송됐기 때문이다.

언뜻 보기에도 한두 군데 총상이 아니었다. 특히 머리와 복부 총상이 심각했다.

센터 도착 당시 박씨의 혈압은 50㎜Hg였으나 떨어지고 있었다. 출혈도 많았다.

이 정도면 30분 안에 사망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였다고 당시 의료진은 설명했다.

조항주 센터장을 비롯한 의료진은 1층 소생실에서 수혈과 동맥압 측정관 삽입, 마취과 수술 의뢰, 보호자 설명, CT 촬영으로 파편 확인 등을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박씨는 센터에 도착한 지 약 34분 만에 수술방으로 옮겨졌다. 외상센터는 환자 도착 1시간 내 수술방 이동이 목표인데 절반으로 단축했다.

마취과 교수도 오래 손발을 맞춘 터라 별다른 의견 없이 수술을 준비했다.

출혈을 막는 복부 수술이 먼저 진행됐다. 이미 배속에 1.5ℓ 이상 피가 고였다.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중증 외상 환자의 경우 복부 수술을 얼마나 빨리하느냐가 생사를 가른다. 다른 부위는 한번 손상되면 회복이 어렵기 때문이다.

총상 환자 수술방으로 옮기는 의료진
총상 환자 수술방으로 옮기는 의료진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오른쪽 옆구리를 뚫은 총알 1개가 구불구불한 소장을 관통하면서 5곳에 구멍이 생겼다. 혈관이 많은 소장 주변 장간막이 손상되면서 출혈이 많았다.

조 센터장은 소장을 일일이 만지며 1㎜가량의 천공 5곳을 찾아 지혈하고 손상이 심한 소장 일부는 잘라냈다.

큰 고비를 넘겨 안도하는 듯했으나 갑자기 박씨의 심장이 멎었다.

출혈 원인을 제거해 심장이 멎을 이유가 없었던 만큼 수술방은 다시 긴박해졌고 심폐소생술 15분 만에 다행히 심장 박동이 돌아왔다.

배를 꿰맬 시간도 없이 우선 신경외과 교수에게 수술을 넘겼다.

총알 1개가 오른쪽 머리를 뚫고 들어와 우뇌를 관통했지만 이 수술도 잘 됐다.

원래 있던 피만큼 대량 수혈을 해야 할 정도로 쉽지 않은 수술이었지만 일단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박씨의 두피와 코뼈, 엉덩이에 1개씩 박혀 있던 총알도 제거했다.

소장과 뇌에 박힌 총알은 빼내지 않았다. 총알 위치를 알지만 살아가는 데 지장이 없고 오히려 제거 과정에서 민감한 부위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 소장 천공이 잘 봉합됐는지 살피는 2차 수술과 두피 괴사 조직을 제거하는 3차 수술 등이 진행됐다.

박씨는 지난 12일 자가 호흡과 가족을 알아보는 등 인지 능력이 확인돼 산소호흡기를 제거했고 15일에는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기는 등 빠르게 회복됐다.

다만 우뇌가 일부 손상돼 아직 왼쪽 팔과 다리가 부자연스러운 상태다.

조항주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장
조항주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장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조항주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장이 산탄총에 맞아 치료한 환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1.4.21

조 센터장은 "외상센터 협진 시스템으로 환자의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었다"며 "소방서 구급대원이 환자를 신속하게 외상센터로 데려온 것도 한몫했다"고 밝혔다.

한편 당시 총을 쏜 유해조수단원은 야생동물 출몰 신고를 받은 양주시의 요청으로 포획에 나섰다가 고라니를 향해 총을 쐈으나 인근에서 나물을 캐던 박씨도 산탄에 맞았으며 박씨의 부상을 확인한 뒤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해조수단원을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