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재형기념사업회, '제2회 최재형상' 시상…대상에 김순권 교수

송고시간2021-04-20 17:14

올 초 '같은 명칭 상 제정' 광복회와 각 세우기도

최재형기념사업회, '제2회 최재형상' 시상…대상에 김순권 교수
최재형기념사업회, '제2회 최재형상' 시상…대상에 김순권 교수

(서울=연합뉴스) 사단법인 '독립운동가 최재형기념사업회'(이하 사업회)는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최재형(1860∼1920) 순국 101주년 추모식 및 제2회 최재형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은 시상식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2021.4.20 [사업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사단법인 '독립운동가 최재형기념사업회'(이하 사업회)는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최재형(1860∼1920) 순국 101주년 추모식 및 최재형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제2회 최재형상 대상 수상자로는 1969년부터 옥수수 품종 연구에 매진한 김순권 한동대 석좌교수(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가 선정됐다. 상금 1천만원과 상패가 수여됐다.

최재형상 선정위원회는 "김 교수가 평생을 바쳐 해 온 일이 옥수수 품종을 개발 및 연구인데, 특히 굶주리고 있는 북한동포와 아프리카 등 세계 여러나라에서 기아에 허덕이는 인류의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한 업적으로 최재형 선생이 실천한 동포애 등에 부합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단체상은 수산그룹, 활동가상은 김승력 미르 대표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재형상은 최 선생의 순국 100주년이던 지난해 고인의 뜻을 기리자는 취지에서 제정한 상이다. 공모를 통해 후보를 추천받은 뒤 상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최재형 선생은 일제강점기 러시아 연해주에 거주하는 한인의 생계를 돕고 학교를 세웠으며, 독립운동을 하다가 1920년 일제에 붙잡혀 그해 4월 7일 순국했다.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저격을 지원한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이날 시상은 올 초 사업회 측이 광복회와 상 명칭을 두고 각을 세운 뒤 처음 이뤄진 것이기도 하다.

사업회 측은 지난 1월 광복회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최재형상을 시상을 한다고 발표하자 "최 선생의 정신을 모독하고 후손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기자회견을 여는 등 공개적으로 반발한 바 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