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쪽 대정부질문…"신났네" 김상희 의장석 오르자 野 퇴장

송고시간2021-04-20 16:59

beta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의 사과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일제히 퇴장했다.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마친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에 대해 동료 야당 의원들이 큰 소리로 격려하자,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조롱한 김상희 부의장에 대한 항의성이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다시 회의장으로 복귀하지 않으면서, 이틀째 대정부질문의 남은 일정은 야당측 질의없이 반쪽으로 진행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의장 자격 없다" 항의…윤리특위 징계안 제출 예고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의 사과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일제히 퇴장했다.

전날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을 마친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에 대해 동료 야당 의원들이 큰 소리로 격려하자,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조롱한 김상희 부의장에 대한 항의성이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다시 회의장으로 복귀하지 않으면서, 이틀째 대정부질문의 남은 일정은 야당측 질의없이 반쪽으로 진행됐다.

국민의힘, 김상희 부의장에 사과요구하며 퇴장
국민의힘, 김상희 부의장에 사과요구하며 퇴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사회를 위해 의장석에 앉자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고 있다. 2021.4.20 zjin@yna.co.kr

김 부의장은 이날 오후 3시50분께 민주당 양향자 의원이 질의자로 나서자 박병석 국회의장을 대신해 의장석에 앉아 사회를 보기 시작했다.

김 부의장이 마이크를 잡자마자, 국민의힘 의석에서는 "사과부터 하세요", "이렇게 해놓고 아무 말 없이 회의를 진행할 수 있어요?", "그렇게 하시면 안 되죠", "부의장 자격이 없잖아" 등의 고성이 터져 나왔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장석 바로 앞까지 뛰어나가 선 채로 "잘못하신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하셔야 하지 않습니까"라고 따지기도 했다.

그러나 김 부의장이 항의를 무시하고 회의를 계속 진행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즉시 김 부의장을 등지고 회의장을 떠났다.

양향자 의원은 "반도체에 관한 얘기다. 안 들으시면 안 된다"고 퇴장을 만류하다 야당 의원들 없이 질의를 시작했다.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퇴장 직후 통화에서 "국회부의장이 국회를 우습게 알고 야당을 조롱했다"며 "최소한 유감 표명은 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사건 당사자 격인 허은아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김 부의장 발언에는) 오직 야당에 대한 비아냥과 차가운 오만이 가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배 동료 의원들과 함께 국회 윤리특위에 징계안을 제출할 수밖에 없다"며 "국회부의장에서 사퇴하실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