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남기 "왜 안되는지 살펴봤나" vs 김은혜 "자리를 바꿔보죠"

송고시간2021-04-20 18:08

beta

연단에 선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최장수 부총리 축하드린다"고 인사를 건네자 홍 총리 대행도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지만, 인사가 끝나기 무섭게 설전이 시작됐다.

김 의원이 "공시가격 이의신청 수용률이 0.2%에 그친다"고 지적하자, 홍 총리 대행은 "나머지 99%는 왜 인정이 안 되는지 살펴보셨나"고 되받아쳤다.

김 의원이 "저한테 질문하시는 겁니까. 자리를 바꿔 보시죠. 제가 그리로(국무위원석으로) 내려가겠습니다"라고 응수했고, 의원석에서는 여당의 항의와 야당의 박수 소리가 동시에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정부질문 이틀째, 부동산·백신 설전

대정부질문하는 김은혜 의원
대정부질문하는 김은혜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에게 질문하고 있다. 2021.4.2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동환 기자 = 국회 대정부질문 둘째 날인 20일에도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야당 의원들에게 날을 세웠다.

연단에 선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최장수 부총리 축하드린다"고 인사를 건네자 홍 총리 대행도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지만, 인사가 끝나기 무섭게 설전이 시작됐다.

김 의원은 부동산 세제와 관련해 "사자니 취득세, 살자니 보유세, 팔자니 양도세, 주자니 증여세, 이승을 떠나자니 상속세…이런 말씀을 들어봤느냐"는 질문으로 포문을 열었다.

홍 총리 대행이 "흘려들은 적이 있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흘려들을 의견은 아니다"라고 맞받았다.

김 의원은 아파트 공시가격 논란을 거론하며 "궁예, 관심법, 축지법이 아닌 다음에야, 이렇게 주먹구구식으로 공시가격을 산정하는 것은 부총리께서 막아야 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홍 총리 대행이 일부 구체적인 수치를 두고 "제가 일일이 기억을 못 한다"며 머뭇거리자, 김 의원은 "그걸 기억하지 못하고 이 자리에 오시면 안 된다"고 몰아붙였다.

홍 총리 대행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김 의원이 "공시가격 이의신청 수용률이 0.2%에 그친다"고 지적하자, 홍 총리 대행은 "나머지 99%는 왜 인정이 안 되는지 살펴보셨나"고 되받아쳤다.

김 의원이 "저한테 질문하시는 겁니까. 자리를 바꿔 보시죠. 제가 그리로(국무위원석으로) 내려가겠습니다"라고 응수했고, 의원석에서는 여당의 항의와 야당의 박수 소리가 동시에 나왔다.

코로나19 백신 확보 여부 답변하는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코로나19 백신 확보 여부 답변하는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으로부터 향후 코로나19 백신 확보 여부 등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20 jeong@yna.co.kr

김 의원은 "쉬는 시간을 드리겠다. 물 한잔 드시라"며 목을 축인 뒤 백신 관련 이슈도 파고들었다.

홍 총리 대행이 "모더나 백신 4천만 도즈(1회 접종분)는 2천만명 분"이라고 설명하려 하자, 김 의원은 "제가 모르고 왔겠습니까. 가르치십니까. 이 자리(의원 발언대)로 들어오시라고요"라고 쏘아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