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동 '서당 폭력·학대' 44건 추가 확인…유치원생도 피해

송고시간2021-04-20 12:03

beta

잇단 폭력과 학대로 도마 위에 오른 경남 하동 서당에서 수십 건의 폭력·학대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하동경찰서·하동교육지원청·하동군청으로 구성된 유관기관 합동 점검단이 하동 서당 학생 전수조사를 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폭력 사안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피해를 봤다고 한 유치원 학생에 대해서는 보호자와 소통해가며 향후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육청 등 합동 점검반·학교폭력대책심의위 개최, 수사 의뢰 방침

폭력·학대 불거진 하동 서당
폭력·학대 불거진 하동 서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잇단 폭력과 학대로 도마 위에 오른 경남 하동 서당에서 수십 건의 폭력·학대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하동경찰서·하동교육지원청·하동군청으로 구성된 유관기관 합동 점검단이 하동 서당 학생 전수조사를 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하동 서당 6곳에 거주하는 학생 121명과 서당에 다니지는 않지만, 이들이 다니는 학교의 학생 24명을 포함한 145명(유치원 8명·초등학생 74명·중학생 51명·고등학생 9명·학교 밖 청소년 3명)이다.

이 가운데 가정학습과 전학한 15명을 제외한 130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조사 참여자 가운데 유치원생 1명, 초등학생 12명, 중학생 2명 등 15명이 언어적·신체적 폭력 피해를 겪었다고 응답했다.

이들 대부분은 같은 서당에 다니는 학생들로부터 서당과 서당숙소에서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 점검단은 또 조사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심층 면담을 한 결과 29건의 아동학대 사례를 확인했다.

이 가운데 경미하거나 일시적인 사례는 16건, 상당하거나 반복된 사례는 13건으로 판단했다.

합동 점검단은 이들 사안에 대해 관련 법에 따라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거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폭력 사안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피해를 봤다고 한 유치원 학생에 대해서는 보호자와 소통해가며 향후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조사 결과에 이어 조만간 서당 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s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ZsQp7MFVj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