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출 지하수 활용 공모전서 부산교통공사 등 지자체 3곳 선정

송고시간2021-04-20 12:00

부산교통공사 공모안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교통공사 공모안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대형 건축물, 지하 시설물 등에서 유출된 지하수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유출지하수 활용 시범사업' 공모전을 열어 최종 3건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지자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올해 2월 3일부터 3월 19일까지 진행됐다.

총 9건이 접수돼 1차 심사(서류 및 현장실사 병행) 및 2차 최종 심사를 거쳐 부산교통공사와 경기 시흥시, 고양시가 제출한 시범사업이 선정됐다.

부산교통공사는 부산지하철 2호선 문현역에서 발생하는 유출 지하수를 냉난방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사업을 제안해 평가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흥시는 서해선 신천역에 유출되는 지하수를 공원 조경용 및 도로 살수용으로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제안해 연간 약 1억6천만원의 상하수도 요금을 아낄 수 있도록 했다.

고양시는 지하철 3호선 백석역에서 유출되는 지하수를 중앙로 청소용수로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제안해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심 열섬현상 완화 효과를 꾀했다.

환경부는 선정된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올해 상반기 중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하반기 설계에 착수하고, 내년에 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박병언 토양지하수과장은 "이번 유출 지하수 활용 시범사업을 통해 물 생산과 공급 처리에 필요한 에너지를 절감하고, 지하수 분야 탄소중립 기반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