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90세 할머니 '경찰 사칭' 보이스피싱에 365억원 날려(종합)

송고시간2021-04-20 14:04

beta

홍콩의 90세 갑부 할머니가 보이스피싱에 속아 무려 365억 원을 날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홍콩01·둥망 등 홍콩 매체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중국 공안을 사칭한 자들의 보이스피싱에 걸려들어 총 2억5천490만 홍콩달러(약 365억 7천만원)를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차례에 걸쳐 3개의 은행 계좌로 송금했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할머니의 신분이 중국 본토에서 심각한 범죄에 도용됐다면서, 관련 조사를 위해 지정된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지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당에 11차례 송금…홍콩 최고 부촌에 가사도우미와 거주

보이스피싱(CG)
보이스피싱(CG)

<<연합뉴스TV 캡처>>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의 90세 갑부 할머니가 보이스피싱에 속아 무려 365억 원을 날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홍콩01·둥망 등 홍콩 매체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중국 공안을 사칭한 자들의 보이스피싱에 걸려들어 총 2억5천490만 홍콩달러(약 365억 7천만원)를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차례에 걸쳐 3개의 은행 계좌로 송금했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할머니의 신분이 중국 본토에서 심각한 범죄에 도용됐다면서, 관련 조사를 위해 지정된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지시했다.

일당은 할머니의 계좌에 있는 돈이 범죄 수익이 아닌지 조사해야한다고 했으며, 조사가 끝나면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할머니가 공안을 사칭한 자들에게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시키는대로 돈을 송금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19세 대학생이 할머니의 집을 찾아가 다른 일당들과 휴대전화로 통화를 할 수 있게 연결했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이 대학생을 체포해 900만 홍콩달러(약 13억 원)가 들어있는 계좌를 동결했으나, 나머지 돈은 다른 일당들이 갖고 튀었다.

할머니는 홍콩 최고 부촌인 빅토리아 피크 인근 '더 피크'에서 외국인 운전기사 1명, 가사 도우미 2명과 함께 살고 있다.

가사 도우미가 중간에 이상한 낌새를 느껴 할머니의 딸에게 알렸고, 이후 한 친척이 할머니의 은행 송금길에 동행하기도 했으나 막상 이상한 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사기를 막지는 못했다.

은행 직원은 한 차례 할머니에게 송금 사유를 물었으나, 할머니는 피크의 부동산 매입 자금이라고 둘러댔다.

할머니는 딸의 설득에 지난달 2일에야 경찰에 신고했다.

이번 사건은 홍콩에서 벌어진 보이스피싱 중 최대 규모다.

앞서 지난해 10월에는 65세 여성이 보이스피싱에 속아 6천890만 홍콩달러(약 99억 원)를 송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