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컴헬스케어,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수출용 허가 획득

송고시간2021-04-20 11:44

beta

한컴그룹 계열사 한컴헬스케어는 진단 전문 바이오 벤처기업인 에이치비헬스케어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HB엘라이자'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김경탁 에이치비헬스케어 대표는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세계 각국에서 이미 제품에 대한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회사의 제품과 비교해도 동등 이상의 성능을 확보한 만큼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오병진 한컴헬스케어 대표는 "제품 개발 후 연구용으로 평가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수출용 허가를 통해서 해외 매출까지도 기대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제품 개발을 통해 진단키트 분야의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컴헬스케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컴헬스케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한컴그룹 계열사 한컴헬스케어는 진단 전문 바이오 벤처기업인 에이치비헬스케어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HB엘라이자'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HB엘라이자'는 코로나19 중화항체 생성 여부를 신속하게 검출할 수 있는 엘라이자(효소면역법) 방식의 진단키트로, 백신 접종 이후 항체 생성과 진단 면역 형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역학조사에 사용될 전망이라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기존 검사법과 달리 소량의 혈액채취만으로 검사할 수 있고, 진단 시간도 90분 이내로 짧으면서 민감도와 특이도는 95% 이상 확보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김경탁 에이치비헬스케어 대표는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세계 각국에서 이미 제품에 대한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회사의 제품과 비교해도 동등 이상의 성능을 확보한 만큼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오병진 한컴헬스케어 대표는 "제품 개발 후 연구용으로 평가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수출용 허가를 통해서 해외 매출까지도 기대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제품 개발을 통해 진단키트 분야의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